기자
이가진 중앙일보 PD

중앙일보 영상부 이가진입니다.

응원
27

기자에게 보내는 응원은 하루 1번 가능합니다.

(0시 기준)

구독
51

이가진 기자의 기사 중 조회수가 높은 기사를 제공합니다.

2024.05.15 00:00 ~ 2024.06.15 19:13 기준

최근 하이라이트

총 94개

  • 젊은데 치매 걸린 사람들 특징…이 비타민 부족했다

    젊은데 치매 걸린 사람들 특징…이 비타민 부족했다

    사람들이 치매 연구자들에게 젊은 치매를 막는 방법을 물어도 노인성 치매 예방 수칙 말고는 대답할 게 그리 많지 않았다. 교육 수준, 낮은 사회경제적 지위, APOE ε4 유전자 보유, 음주, 알코올 사용 장애, 사회적 고립, 악력, 청각 장애, 기립성 저혈압, 뇌졸중, 당뇨병, 심장병, 우울증, 비타민 D 부족, 높은 C 반응성 단백질 수치였다. 음주를 전혀 하지 않는 사람에 비해 음주자의 젊은 치매 위험이 낮았기 때문이다.

    2024.06.14 20:16

  • 폭삭 늙던 뇌가 젊어진다, 40대에 꼭 해야 할 2가지

    폭삭 늙던 뇌가 젊어진다, 40대에 꼭 해야 할 2가지 유료 전용

    그렇기 때문에 특히 가족력이 많은 사람들 그러니까 치매에 가족력이 있다거나 아니면 성인병의 가족력이 있다거나 이런 가족력이 있는 분들은 그 가족력이 없는 사람들보다 훨씬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그 가족력이 없는 사람들의 기본적인 위험도에 다다를 수 있습니다". 유산소 운동은 실제로 중년부터 쪼그라드는 해마나 백질의 부피를 유지하고 기능을 개선하는 데 큰 도움을 줍니다. "신체 활동을 많이 하는 사람들, 특히 유산소 운동을 많이 하는 사람들이 뇌에 더 좋은 영향을 받아요.

    2024.06.09 15:15

  • 산책로 어머님들 따라 해라…‘뒤로 걷기’ 뜻밖의 효과

    산책로 어머님들 따라 해라…‘뒤로 걷기’ 뜻밖의 효과 유료 전용

    2021년 환경 연구와 보건 국제 저널에 실린 연구는 만성 뇌졸중 환자 중 한 그룹에게 뒤로 걷기를 시킨 후 결과를 다른 그룹과 비교했습니다. (톰 홀랜드 운동생리학자) 또 뒤로 걷기가 뇌에도 긍정적 효과를 준다는 전문가 의견도 있습니다. (톰 홀랜드 운동생리학자) 뒤로 걷기도 좋고, 운동을 일단 시작하는 것도 좋습니다만, 세 가지만 기억하세요.

    2024.06.02 15:27

  • 당신의 ‘간헐적 단식’ 틀렸다…저녁은 이 시간에 먹어라

    당신의 ‘간헐적 단식’ 틀렸다…저녁은 이 시간에 먹어라 유료 전용

    📋목차 ① 시간인가, 타이밍인가 ② 간헐적 단식의 효과 ③ 왜 타이밍인가 ④ 아침, 언제 먹어야 하나 ⑤ 운동, 언제 하는 게 가장 좋은가 」 ※아래 텍스트는 영상 스크립트입니다. 하루 중 첫 식사 시간이 오전 8시 이전인 사람보다 오전 9시 이후인 사람은 뇌혈관 질환 위험이 23% 더 높았습니다. 또 하루 중 마지막 식사 시간이 오후 8시 이전인 사람보다 오후 9시 이후인 사람도 뇌혈관 질환 위험이 28% 더 높았습니다.

    2024.05.26 15:06

  • 눈 침침, 백내장 진단 ‘조심’…치매 12년 전 예측하는 ‘눈’

    눈 침침, 백내장 진단 ‘조심’…치매 12년 전 예측하는 ‘눈’ 유료 전용

    그런데 최근 치매 위험 요인으로 급부상하는 두 가지가 있다. 📋목차 ① 시각 검사로 치매 12년 전 예측 ② 눈 나쁘면 치매 위험 ③ 흐릿한 글자를 보는 능력과 치매 ④ 치매 환자가 사람을 볼 때의 특징 ⑤ 치매로부터 눈을 지키는 법 ⑥ 치매 예방하는 사카드 훈련 」 ※아래 텍스트는 영상 스크립트입니다. (묵인희 서울대 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단장) 사카드 훈련은 보통 이렇게 합니다.

    2024.05.19 15:12

  • “심장병 상관없다” 파격 주장…콜레스테롤 상식이 뒤집혔다?

    “심장병 상관없다” 파격 주장…콜레스테롤 상식이 뒤집혔다? 유료 전용

    📋목차 ① 의학 상식이 뒤집혔다? ② HDL 너무 많으면, 치매 위험 ③ LDL 높아도 심장병 위험 안 높아진다? ④ LDL 낮추는 스타틴, 뇌 망가뜨린다? ⑤ 콜레스테롤 가설, 조작된 논문에서 시작됐다? 도움: 김태균 내과 전문의 」 「 용어사전 > LDL 저밀도 지질단백질(Low density lipoprotein). 높은 수준의 HDL이 심혈관 질환의 위험을 낮추는 것과 연관성이 있다는 결과는 관찰 연구에서 나온 거예요. (모니라 후세인 호주 모나쉬대 보건·예방의학 연구원) 연구자가 밝혔다시피 이 결과는 관찰 연구에서 나온 겁니다.

    2024.05.12 14:53

  • 전자레인지 3분 돌리자 ‘헉’…21억개 나노플라스틱 뿜었다

    전자레인지 3분 돌리자 ‘헉’…21억개 나노플라스틱 뿜었다 유료 전용

    (프란체스코 프라티키초 이탈리아 IRCCS 멀티메디카 박사) 발견된 플라스틱 조각은 찢겨진 듯 테두리가 들쭉날쭉한 모습이었습니다. (프란체스코 프라티키초 이탈리아 IRCCS 멀티메디카 박사) 우리가 엄청난 양의 미세플라스틱에 노출돼 있음을 보이는 증거는 많습니다. (프란체스코 프라티키초 이탈리아 IRCCS 멀티메디카 박사) 그래도 확실한 건 미세플라스틱이 우리 몸까지 침범하고 있다는 겁니다.

    2024.04.28 15:04

  • 1억명 조사 충격적 부작용…코로나 백신 ‘척수’ 건드렸다

    1억명 조사 충격적 부작용…코로나 백신 ‘척수’ 건드렸다 유료 전용

    (남재환 가톨릭대 의생명과학과 교수) 이 연구의 목적은 부작용으로 보고된 13가지 질환에 대해 정확히 평가해보자는 겁니다. (남재환 가톨릭대 의생명과학과 교수) 그래서 이 연구에선 위험비보다 ‘관찰예상비’라는 용어를 사용합니다. (남재환 가톨릭대 의생명과학과 교수) 비율만 보면 아스트라제네카와 모더나 백신에서 특정 신경 질병의 수치가 꽤 높게 나온 것 같습니다.

    2024.04.21 15:00

  • “코로나 백신 독성 가능성” 전세계 충격 준 美의사 실체

    “코로나 백신 독성 가능성” 전세계 충격 준 美의사 실체 유료 전용

    코로나 백신 하면 mRNA 백신이 유명하니까 모든 백신이 mRNA 방식이라고 알고 계신 분들이 많으신데요. 우리가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코로나 백신 중 화이자와 모더나만 mRNA 백신입니다. 우리 몸의 면역 체계는 mRNA 백신을 맞으면 리보솜이 mRNA의 코드를 세 글자씩 끊어서 읽어서 아미노산을 하나씩 찍어냅니다.

    2024.04.14 14:44

  • 치매로 죽은 뇌세포 살린다? 항암제서 찾은 놀라운 효과

    치매로 죽은 뇌세포 살린다? 항암제서 찾은 놀라운 효과 유료 전용

    〈목차〉 ① 치매로 사라진 뇌세포, 다시 만들 순 없나 ② 삶에 가치를 부여하는 뇌 부위 ③ 인간 어른의 뇌세포 생성, 혼란스러운 결과 ④ 항암제 쓰자 뇌세포가 자랐다 」 ※아래 텍스트는 영상 스크립트입니다. (김미연 지뉴브 책임연구원) 그렇다면 인간도 어른이 된 뒤에 다른 포유류처럼 새로운 뇌세포가 생겨날까요. 1998년 어른이 된 인간도 새로운 뇌세포가 치상회에서 생긴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습니다.

    2024.04.07 16:46

  • 죽음 앞둔 아이도 살려냈다, 암으로 암 잡는 ‘꿈의 항암제’

    죽음 앞둔 아이도 살려냈다, 암으로 암 잡는 ‘꿈의 항암제’ 유료 전용

    과학자들은 CAR-T를 미세 조정해 보기도 하고, 초음파와 빛에 반응하는 CAR-T를 만들어 종양에 도달하면 독성을 내도록 하는 기술도 만들었습니다. (최재혁 미국 노스웨스턴대 의대 피부과 교수) 그런데 올 2월 기막힌 해결책을 제시한 연구가 나왔습니다. (최재혁 미국 노스웨스턴대 의대 피부과 교수) 그리고 이 치료는 눈에 띄는 부작용은 아직 나오지 않았습니다.

    2024.03.31 15:00

  • ‘이’ 없으면 치매 위험 높은데…충치 막는 불소는 IQ 낮춘다?

    ‘이’ 없으면 치매 위험 높은데…충치 막는 불소는 IQ 낮춘다? 유료 전용

    현재 이 연구는 미국의 한 지방법원에서 진행 중인 수돗물 불소화 사업의 적법성 재판에 반대 측의 주요 근거로 활용됐다. "수돗물 불소화 사업 같은 좀 비용이 들지만 효과가 있는 방법을 도입해서 충치 발생률을 줄이는 게 사회적으로 사회적 비용 면에서도 그렇고 국민 건강 차원에서도 좋은 선택이다라는 이유로 수돗물 불소화 사업을 처음 시작했던 걸로 제가 기억을 합니다. 이 수돗물 불소화 사업이 확산되는 과정에서 어느 대학 교수가 시민단체를 조직해 가지고 전국 규모로 이 수돗물 불소화에 대한 거부 운동을 굉장히 활발하게 진행을 했던 걸로 알고 있습니다.

    2024.03.24 15:03

  • ‘당신은 4년 안에 죽습니다’ 78% 맞힌 예언자 나타났다

    ‘당신은 4년 안에 죽습니다’ 78% 맞힌 예언자 나타났다 유료 전용

    최근 AI를 활용해 인간의 사망 가능성을 상당한 정확도로 예측한 연구 결과가 나왔다. AI가 사람의 사망 가능성을 정확히 내다본 배경엔 챗GPT와 유사한 ‘대규모 언어 모델(LLM)’이 있다. 0과 1의 숫자로 세상을 파악하는 컴퓨터의 수학적 능력과 사람의 말을 이해하는 AI 모델의 언어적 능력이 절묘하게 조화를 이룬 셈이다.

    2024.03.17 15:16

  • 죽지도 못한채 영혼까지 고통…파킨슨 치료혁명 이끈 이 남자

    죽지도 못한채 영혼까지 고통…파킨슨 치료혁명 이끈 이 남자 유료 전용

    새로운 진단법과 분류 체계는 무엇이며, 이는 파킨슨병 치료제 개발과 어떻게 연결될까. 폭스의 결심 ② 파킨슨병, 왜 걸릴까 ③ 파킨슨병 진단이 어려운 이유 ④ 파킨슨병, 진단법 세상에 나오다 ⑤ 파킨슨병, 치료 토대 마련되다 」 마이클 J 폭스라는 배우, 기억하시나요. 이 시스템은 연구자들이 파킨슨병 환자를 확실히 분류해 각 환자를 정확하게 식별함으로써, 임상적으로 의미 있는 질병 조절 치료법을 개발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2024.03.10 15:08

  • 머스크 “2만명 뇌에 칩 심겠다”…그가 공포에 떠는 이유

    머스크 “2만명 뇌에 칩 심겠다”…그가 공포에 떠는 이유 유료 전용

    ① 인간은 전기 신호로 작동하는 생명체 ② 뇌에 박힌 1024개의 전극 ③ "2030년까지 수만명에게 심겠다" ④ 일론 머스크의 궁극적 목표 」 "어제 처음으로 사람에게 뉴럴링크의 장치를 심었습니다. 뇌파나 전기 신호를 읽어서 컴퓨터에 기록할 수도 있고, 컴퓨터에서 신호를 만들어 뇌에 전달할 수도 있죠. (임창환 한양대 바이오메디컬공학과 교수) 일론 머스크는 일단 이 기술의 현실적 목표는 의료적인 쪽이라고 얘기를 많이 하죠.

    2024.03.03 14:46

  • 나이 젊어도 치매 걸린다 “이 비타민 꼭 챙겨 먹어라”

    나이 젊어도 치매 걸린다 “이 비타민 꼭 챙겨 먹어라” 유료 전용

    ① 극한의 절망, 젊은 치매 ② 굉장히 의외의 결과, 음주 효과 ③ 새롭게 드러난 위험 요인 ④ 노인성 치매와 크게 다른 점 ⑤ 치매 위험 40% 낮추려면 」 전 세계 치매 환자 수는 5500만 명. (스티비 헨드릭스 네덜란드 마스트리히트대 알츠하이머센터 박사) 그래서 헨드릭스 박사는 젊은 치매 위험 요인을 찾는 대규모 연구를 했습니다. (스티비 헨드릭스 네덜란드 마스트리히트대 알츠하이머센터 박사) 노인성 치매뿐 아니라 젊은 치매 역시 후천적 요인이 매우 중요합니다.

    2024.02.25 15:16

  • 폭발적으로 늘어난 100세, 그들 피에서 발견된 3가지

    폭발적으로 늘어난 100세, 그들 피에서 발견된 3가지 유료 전용

    ① 폭발적으로 늘고 있는 100세인 ② 100세 가능성을 높이는 요인 ③ 가장 두드러진 세 가지 지표 ④ 세 가지 지표를 잡기 위한 건강 전략 」 세계에서 가장 빨리 늘고 있는 연령대는 어딜까요? 100세인입니다. (김광일 분당서울대병원 노인의료센터장) 그렇다면 건강하게 100세에 도달하기 위한 세 가지, 혈당·크레아티닌·요산을 낮추는 방법은 뭘까요. (김광일 분당서울대병원 노인의료센터장) 요산 수치가 높으면 통풍에 걸린다고 잘 알려져 있죠? 요산은 퓨린이 든 음식에서 많이 나옵니다.

    2024.02.18 16:01

  • 전이암 끝까지 쫓아가 부순다…아산병원 첫 도전한 ‘핵무기’

    전이암 끝까지 쫓아가 부순다…아산병원 첫 도전한 ‘핵무기’ 유료 전용

    (류진숙 서울아산병원 핵의학과 교수) 게다가 십자포화 효과와 방관자 효과라는 두 가지 강력한 특수 기술이 있습니다. (류진숙 서울아산병원 핵의학과 교수) 이후 15년 동안 잠잠하던 방사성 의약품 분야에 2017년 지각변동이 일어납니다. (류진숙 서울아산병원 핵의학과 교수) 전이된 암과 혈액암을 알아보고 강력히 태워 없앨 수 있는 잠재력이 있는 방사성 의약품 현재 미국에선 방사성 의약품 공장 건설 붐이 일고 있다고 합니다.

    2024.02.04 15:30

  • 11시간 앉으면 사망 위험 급증… 폼 안 나도 ‘쪼그려 앉기’

    11시간 앉으면 사망 위험 급증… 폼 안 나도 ‘쪼그려 앉기’ 유료 전용

    (김광일 분당서울대병원 노인의료센터장) 2015년 유럽 여러 연구소들이 합동으로 한 연구를 보면 중간 정도의 활동을 한 사람들은 비활동적인 사람에 비해 모든 사망 위험이 최대 30% 줄었습니다. 노인분 중에서 무릎에 골관절염이 있어서 무릎 운동, 하지 근력 운동이 어려운 분들한테 추천드리는 두 가지가 앉아서 타는 자전거하고 아쿠아 운동이죠. 좌식 생활을 줄이고 신체 활동을 높이는 것만으로 우리는 사망 위험을 상당히 줄일 수 있습니다.

    2024.01.28 15:05

  • 신체 나이 6살 젊어졌다, ‘초저속노화’ 4가지 습관

    신체 나이 6살 젊어졌다, ‘초저속노화’ 4가지 습관 유료 전용

    초저속 노화로 이끄는 필수 요소 8가지, Essential 8은 생활 습관에 따른 생물학적 나이를 면밀히 측정해서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이들의 건강 행동과 건강 지표를 보여주는 Essential 8 점수에 따라 신체가 실제보다 얼마나 더 젊은지 혹은 더 늙은지를 비교했습니다. 그러니까 Essential 8이 제시하는 생활 습관을 준수하고 수치를 관리하면 심장 건강뿐 아니라 생물학적 노화 과정을 늦추는 초저속 노화를 경험할 수 있다는 겁니다.

    2024.01.21 15:25

  • 암 보라색, 당뇨는 노란색…AI, 혀만 보고 95% 맞혔다

    암 보라색, 당뇨는 노란색…AI, 혀만 보고 95% 맞혔다 유료 전용

    혀 색깔로 병을 진단하는 시스템의 성능도 눈에 띄게 발전했습니다. 한의학뿐 아니라 해외 여러 연구 결과는 질병에 따라 혀 색깔이 달라진다고 밝힙니다. 당뇨병, 암, 급성 뇌졸중, 심지어 코로나 환자의 혀 색깔도 평소와 차이가 있습니다.

    2024.01.14 15:08

  • 기억력 평균 3배 늘려준다…치매 막는 ‘뇌 청소’ 수면법

    기억력 평균 3배 늘려준다…치매 막는 ‘뇌 청소’ 수면법 유료 전용

    서파 수면엔 화이트 노이즈보다 핑크 노이즈가 더 효과적이라고 하죠. 치매와 서파 수면의 상관관계, 그리고 핑크 노이즈와 불면증을 없애는 방법에 대해 전문가 인터뷰와 함께 알아보겠습니다. 미국의 한 수면디바이스 업체 자료를 보면 핑크 노이즈를 들려주자 서파 수면 때 뇌파가 크게 증폭된 걸 볼 수 있습니다.

    2024.01.07 15:24

  • 퇴행성 관절염 못 고친다? 연골 되돌리는 약 나온다

    퇴행성 관절염 못 고친다? 연골 되돌리는 약 나온다 유료 전용

    (한혁수 서울대병원 정형외과 교수) 그래서 현재로서는 골관절염의 치료엔 많은 옵션이 없습니다. (한혁수 서울대병원 정형외과 교수) 게다가 치료가 더 힘든 건 연골이 그저 물리적으로 닳아서 골관절염이 생기는 게 아니기 때문입니다. (한혁수 서울대병원 정형외과 교수) 보통 줄기세포는 전구세포를 거쳐 최종적인 세포로 분화합니다.

    2023.12.17 15:37

  • 누군 뼈, 누군 간이 빨리 늙었다…사람마다 다른 노화유형 넷

    누군 뼈, 누군 간이 빨리 늙었다…사람마다 다른 노화유형 넷 유료 전용

    (마이클 스나이더 스탠퍼드대 유전학 및 개인화 의학 센터 소장) 그래서 스나이더 교수는 노화의 개인적 특성에 주목했습니다. (마이클 스나이더 스탠퍼드대 유전학 및 개인화 의학 센터 소장) 그렇다면 노화 유형에 따라 식습관이나 생활 습관도 달라져야겠죠. (마이클 스나이더 스탠퍼드대 유전학 및 개인화 의학 센터 소장) 스나이더 교수의 연구는 2020년에 나왔는데 그 뒤로 더 세밀한 노화 유형 분석이 쏟아져 나오고 있습니다.

    2023.12.10 14: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