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생은 경주마 같았다” 그 교수가 가천대 간 이유

  • 카드 발행 일시2022.11.28
  • 관심사가족과 함께

요즘 똑똑한 학생들은 취업보다 창업을 하려고 합니다. 사업에서 성공하려면 지능이 높아야 할까요? 아뇨, 공감 능력이 더 중요해요. 사업 아이디어도 결국 타인의 불편과 고통을 먼저 알아차리고 이해하는 데서 나오거든요.

“아이들에게 무엇을 가르쳐야 하느냐?”는 질문에 장대익 가천대 석좌교수는 이렇게 답했다. 장 교수는 인간의 본성, 그중에서도 공감능력을 깊이 탐구해 온 진화학자이자 과학철학자다. 『다윈의 식탁』 『울트라 소셜』 등의 책을 썼고 최근엔 『공감의 반경』을 출간했다.

장대익 교수는 10여년간 몸 담았던 서울대를 떠나 지난 9월 가천대가 새롭게 문을 연 창업대학의 초대학장이 됐다. 지난 15일 가천대 창업대학 코코네스쿨에서 인터뷰 중인 장 교수 뒤로 학생들이 수업을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장대익 교수는 10여년간 몸 담았던 서울대를 떠나 지난 9월 가천대가 새롭게 문을 연 창업대학의 초대학장이 됐다. 지난 15일 가천대 창업대학 코코네스쿨에서 인터뷰 중인 장 교수 뒤로 학생들이 수업을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인간성의 본질을 찾는 학자로 살던 그의 삶 역시 최근 창업의 길로 진화했다. 10년 넘게 서울대 자유전공학부 교수로 재직한 그는 지난 8월 가천대 창업대학의 초대 학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2020년엔 실시간 화상 교육 플랫폼 스타트업(트랜스버스)을 설립했다.

The JoongAng Plus 전용 콘텐트입니다.

중앙 플러스 처음이라면, 첫 달 무료!

인사이트를 원한다면 지금 시작해 보세요

지금 무료 체험 시작하기

보유하신 이용권이 있으신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