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참치 어장’ 취급한 곳…日, 태평양 섬나라 구애 속셈

  • 카드 발행 일시2023.03.31

파푸아뉴기니·솔로몬제도·피지·바누아투·팔라우·미크로네시아연방·나우루공화국·마셜제도·키리바시·투발루·사모아·니우에·통가·쿡제도.

호주와 뉴질랜드 옆 바다에 떠 있는 태평양의 이 작은 섬나라들이 요즘 국제사회의 ‘핫 스폿’으로 떠올랐다. 중국과 미국 고관들이 연이어 이들 나라를 찾아 선물 보따리를 풀고 있다.

이 중 일본의 움직임은 유난하다. 지난 2월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이 지역 국가연합체인 ‘태평양 도서국 포럼(PIF)’ 대표단을 직접 만난 데 이어,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일본 외상이 지난 20~21일 일본 외교 수장으로는 처음으로 솔로몬제도와 쿡제도를 찾았다.

하야시 외상의 손에는 기시다 총리의 친서가 들려 있었다. 친서엔 5월 히로시마(廣島)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PIF 의장을 맡고 있는 쿡제도의 마크 브라운 총리를 초청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국제적으로 존재감이 거의 없던 태평양 소국에 일본이 정성을 쏟는 속내는 무엇일까. 여기엔 ‘빅 픽처’가 깔려 있다.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상이 지난 20일 쿡제도를 방문해 마크 브라운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일본 외무성 홈페이지 캡처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상이 지난 20일 쿡제도를 방문해 마크 브라운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일본 외무성 홈페이지 캡처

“중국에 맞서 ‘태평양 도서국 지키기’에 적극 나서라”

일본의 우익 일간지 산케이신문이 지난 27일자 사설에서 일본은 중국의 진출에 맞서 태평양 도서국에 적극 관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산케이신문 홈페이지 캡처

일본의 우익 일간지 산케이신문이 지난 27일자 사설에서 일본은 중국의 진출에 맞서 태평양 도서국에 적극 관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산케이신문 홈페이지 캡처

일본의 우익 일간지인 산케이신문은 최근 ‘일본과 남태평양, 자유로운 바다에 적극적 관여를’이란 제목의 사설에서 중국이 태평양 도서국에 대한 영향력을 확대하는 것은 일본이 주창한 아시아·태평양 전략인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FOIP)’을 흔들려는 움직임이라고 비판했다. 지난해 4월 중국은 솔로몬제도와 안보협정을 맺었는데, 이를 통해 이 지역에 중국군의 주둔이나 함선 기항 등이 가능해져 남태평양에 새로운 중국의 군사적 거점이 구축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하야시 외상의 솔로몬제도, 쿡제도 방문은 중국과 가까워지고 있는 이들 국가의 움직임을 제어하기 위한 것이다. 그럼에도 하야시 외상이 떠난 직후, 솔로몬 제도는 자국의 국제항구 등 1억7100만 달러(약 2226억원)의 기간 산업을 중국 국유기업에 발주하겠다고 발표했다. 일본의 ‘뒤통수’를 친 셈이다. 산케이는 이 사실을 언급하며 “중국이 일본 등의 움직임을 의식해 (이 지역에 대한) 인프라 정비 지원 등으로 반격을 시도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물론 남태평양 도서국 전부가 ‘중국 편’으로 넘어간 건 아니다. 미크로네시아연방이 중국과 단교하고 대만과의 외교 관계를 재수립하려 하는 등 한쪽에서는 중국과의 긴밀한 관계를 재검토하는 움직임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산케이는 “중국과의 협력이 주권을 위협할 수 있는 사태를 불러일으킬까 하는 우려 때문”이라며 “정부는 미국이나 호주 등을 비롯해 남태평양에 영토를 가진 영국·프랑스 등과도 연계해 중국의 패권적 진출을 저지해 나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 생각할 대목: 日이 가꾼 표밭에 뛰어든 中

The JoongAng Plus 전용 콘텐트입니다.

중앙 플러스 처음이라면, 첫 달 무료!

인사이트를 원한다면 지금 시작해 보세요

지금 무료 체험 시작하기

보유하신 이용권이 있으신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