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버는 아파트 완전정복

1~4단지 ‘엘리트’ 재건축됐는데…5단지는 10년 더 남은 이유

  • 카드 발행 일시2022.11.23
  • 관심사돈 버는 재미
The JoongAng Plus 전용 콘텐트입니다.

오늘부터 한 달간 무료로 체험해 보세요!

🏠 글 싣는 순서

‘돈 버는 아파트 완전정복’은 30~50대 주택 수요자를 위한 맞춤형 콘텐트입니다. 미래가치가 큰 단지를 선정해 해당 아파트 소유자, 중개업자, 부동산 전문가 등으로부터 들은 다양한 얘기를 전해 드립니다. 또 데이터 기반의 입지, 가격 분석, 미래가치 전망 등 깊이 있는 정보를 제공해 드립니다.

① 단지 개요, 입지 분석, 사업 히스토리
② 가격 분석, 전문가와 함께하는 임장기

중앙 플러스

전용 콘텐트입니다.
이용권 구매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불과 50여 년 전만 해도 잠실은 한강 위 모래섬이었습니다. 잠실도(島)라는 명칭이 있었지만 이름뿐인 섬으로 사실상 잡초가 무성한 모랫바닥에 지나지 않았습니다. 홍수가 나서 한강 물이 넘쳐흐를 때면 잠실도의 한강물 줄기도 해마다 바뀔 정도였습니다.

정부는 1968년 잠실도와 남쪽 육지 사이의 샛강에 둑을 쌓아 강을 없애고 83만 평의 강폭을 매립해 신시가지로 조성하겠다는 이른바 ‘공유수면 매립’ 계획을 세우고 본격적인 잠실 개발에 착수합니다. 여의도, 반포, 동부이촌동, 흑석동, 서빙고동, 압구정동 등은 모두 한강을 메워 넓힌 땅이에요. 당시 정부는 1960년대 후반부터 ‘공유수면 매립’을 통해 한강변 개발에 열을 올렸습니다.

다음 내용이 궁금하시다면?

첫 달 무료! 중앙 플러스를 
만나보세요!

무료 체험 시작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