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2-3 갑질 응징 '원 더 우먼' 조폭 검사 이하늬

2021-10-02 00:00:00

재생수82

공감수5

댓글수

“누가 혼외 자식 아니랄까 봐….” 시어머니의 인신공격 독설에 이 며느리, “구한말이냐”며 맞섭니다. 다짜고짜 “조용히 하라”는 갑부 시아버지에겐 “언성 높은 사람이 이기는 거”냐며 메조소프라노 톤으로 받아칩니다. 자신을 기죽이려고 영어만 쓰는 시댁 식구들한테 한술 더 떠 프랑스어, 베트남어로 응수하고, 급습한 괴한무리한테 강펀치를 날리는 사이다 연기의 주인공. ‘모범택시’ ‘펜트하우스’를 잇는 SBS 새 드라마 ‘원 더 우먼’ 배우 이하늬(38)인데요. 지난 9월 17일 첫 방송해 속을 뻥 뚫는 ‘사이다’ 대사, 명장면을 쏟아내며 금, 토 드라마 1위에 등극했죠. 팟캐스트 ‘배우 언니’가 그 비결을 짚었습니다.

이하늬가 맡은 주인공 조연주는 조폭 가문 출신의 비리 검사. 자동차사고 후 기억을 잃고 깨어나선 재벌가의 구박 데기 며느리이자 상속녀 강미나로 의도치 않은 신분 세탁이 됩니다. 이하늬로선 극과 극의 1인 2역을 맡은 셈이죠.

‘구한말급’ 재벌가에 불시착한 극한 말발의 열혈 검사. 기억은 잃었어도 성질머리는 그대여서 재벌들의 안하무인 갑질을 못 참고 대폭발합니다. 단전에서 끌어올린 이하늬표 ‘비속어 연기’가 빛을 발한 3회에선 시청률이 12.6%까지 치솟았죠. 남궁민의 ‘짐승남’ 변신이 화제가 된 MBC ‘검은 태양’, 인기 웹툰과 ‘도깨비’ 김고은이 만난 tvN ‘유미의 세포들’ 등 동시간대 신작들을 제치고 선두를 달립니다.

이하늬의 코믹, 액션 내공도 한몫합니다. 2년 전 볼살까지 열연한 형사 역으로 1600만 흥행을 거둔 영화 ‘극한직업’, 악당보다 더 과격한 검사 캐릭터로 사랑받은 드라마 ‘열혈사제’(SBS)를 넘어섭니다.

서울대, 국악명문가, 미스코리아 출신…. 이런 ‘고스펙’ 탓에 도회적인 캐릭터만 주어졌던 데뷔 초 시절 부단한 고민과 도전이 지금의 그를 있게 했죠. 액션도, 코미디도, “정말 그전의 작품들이 마치 ‘원 더 우먼’을 하게 퍼즐처럼 맞춰져 온 게 아닌가 생각될 정도”라는 이하늬. ‘배우 언니’ 2일 방송 ‘갑질 응징 '원 더 우먼' 조폭 검사 이하늬’에서는 영화 저널리스트이자, DVD, 블루레이 메이킹 전문 회사 시모어 컴퍼니 김혜선 대표가 출연해 내밀한 인터뷰로 만난 이하늬에 관한 뒷이야기를 직접 전합니다.

※구독과 댓글은 방송 제작에 큰 힘이 됩니다.

[궁금한 부분 찾아듣기]
2:29 ‘원 더 우먼’ 본방사수하게 만든 그 짤방
2:47 ‘검은 태양’ ‘유미의 세포들’ 제친 비결
5:38 이하늬, 미스코리아 출신 볼살 연기 귀재
6:44 재벌가 며느리쥐VS조폭 후계자 비리 검사
10:14 시골 이장 스펙도 있습니다
11:41 단전에서 끌어올린 메조소프라노
13:11 갑질 시댁 참교육한 ‘사이다’ 명대사
15:32 ‘극한직업’ ‘열혈사제’보다 더합니다
18:58 이하늬 육성 고백 “차마 못한 말 빵빵빵빵! 카타르시스 캐릭터죠”
22:34 서울대, 국악, 미스코리아, 미스유니버스
25:45 몸빼 입고 장화 신고 무장해제
26:22 ‘침묵’ 메이킹 후기, 이 언니 배포 있네
31:55 ‘연가시’ ‘로봇, 소리’ 과학자 단골 배우
35:05 같이 노래방, 캠핑 가고 싶은 배우
35:43 최동훈 SF ‘외계+인’, 이해영의 경성 스파이물 ‘유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