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버3 하원의장도 몰락시켰다…미국판 쪽지예산 ‘이어마크’

  • 카드 발행 일시2022.12.01
  • 관심사세상과 함께

존 데니스 해스터트(80)의 시작은 평범했다. 농촌 마을의 중산층 집안에서 태어나 금수저도, 흙수저도 아니었다. 스물셋부터 일리노이 요크빌의 고교 교사 겸 레슬링 코치로 16년간 일했다. 학교 교감 자리를 노리다, 꿈을 키워 정치에 입문했다. 1981년 일리노이주 하원의원에 당선했고, 86년엔 공화당 후보로 연방하원에 입성했다. 선거 캠페인과 협상에 탁월한 재능을 보여 2007년 은퇴할 때까지 무려 11선을 기록했다. 1999~2007년 미국 권력 서열 3위인 하원의장을 지냈다. 공화당의 최장수 하원의장이었다. 그 후임자가 민주당의 낸시 펠로시다.

2002년 1월 18일 방한한 존 데니스 해스터트 미 하원의장이 국회를 방문해 이만섭 국회의장과 악수하고 있다. 대한민국 역사박물관 근현대사 아카이브

2002년 1월 18일 방한한 존 데니스 해스터트 미 하원의장이 국회를 방문해 이만섭 국회의장과 악수하고 있다. 대한민국 역사박물관 근현대사 아카이브

해스터트가 하원에 진출했을 때의 재산공개를 보면 검박한 편이었다. 일리노이에 있는 104에이커의 농장이 5만~10만 달러쯤 했고, 다른 재산도 17만 달러를 넘지 않았다. 이게 약 15년간 비슷한 규모로 유지됐다. 그래서인지 언론과 동료들은 그를 ‘미스터 클린’이라고 불렀다.

The JoongAng Plus 전용 콘텐트입니다.

중앙 플러스 처음이라면, 첫 달 무료!

인사이트를 원한다면 지금 시작해 보세요

지금 무료 체험 시작하기

보유하신 이용권이 있으신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