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플] “어서와 글로벌은 처음이지?” 와우 소리 나오는 라인 WOW 네카라쿠배 성장의 비밀③

  • 카드 발행 일시2021.11.24
  • 관심사Leader & Reader

네카라쿠배 성장의 비밀 ③ 라인

코로나19 이후, 전 세계 정보기술(IT) 기업이 인재와 자본을 빨아들이고 있습니다. 미국엔 GAFA(구글·애플·아마존·페이스북)가 있고, 한국엔 ‘네카라쿠배’가 있죠. 네이버 ,카카오, 라인(운영사 라인플러스), 쿠팡, 배달의민족(운영사 우아한형제들)입니다. 이들 중 상장사인 네이버·카카오·쿠팡의 시가총액 합계는 지난 19일 기준 180조원, 시장은 이들의 미래를 현재(2020년 연매출 합계 약 25조원)보다 더 밝게 봅니다.

네카라쿠배의 성장 기반은 ‘인재’입니다. 인재 영입 경쟁이 치열하고, 우수 인재들도 이 기업을 선호합니다. 중앙일보 팩플은 5대 IT 기업의 인사(HR)와 기업문화를 총괄하는 임원들을 만나 이들이 찾는 인재상과 키우는 리더, 평가·보상의 방향 등을 들어봤습니다. 기업문화에 깔린 창업자들의 생각도 짚었습니다. ‘네카라쿠배 성장의 비밀’ 시리즈를 시작합니다.

신중호 라인 공동 대표(왼쪽)와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 투자 책임자(GIO). [사진 라인, 네이버]

신중호 라인 공동 대표(왼쪽)와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 투자 책임자(GIO). [사진 라인, 네이버]

The JoongAng Plus 전용 콘텐트입니다.

중앙 플러스 처음이라면, 첫 달 무료!

인사이트를 원한다면 지금 시작해 보세요

지금 무료 체험 시작하기

보유하신 이용권이 있으신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