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北, 신포 앞바다서 탄도미사일 쐈다…"SLBM 추정"

중앙일보

입력 2021.10.19 10:48

업데이트 2021.10.19 16:02

2019년 10월 중앙통신 홈페이지에 공개된 북극성-3형 시험 발사 모습.

2019년 10월 중앙통신 홈페이지에 공개된 북극성-3형 시험 발사 모습.

북한이 미사일 도발을 또 벌였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전 10시 17분쯤 북한이 함경남도 신포 일대에서 미상의 탄도미사일 1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한·미 군당국이 정밀 분석 중이라고 전했다.

익명의 소식통은 “신포 앞바다에서 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한·미는 이미 사전 징후를 파악하고 발사 현장을 지켜보고 있었다”고 말했다. 다른 군 관계자는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 발사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포는 잠수함을 건조하는 조선소가 있는 곳으로, 북한은 수중바지선에서 SLBM 발사 테스트를 여러 번 진행했다.

북한 SLBM 추정 탄도미사일 발사.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북한 SLBM 추정 탄도미사일 발사.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한편 이날 일본 해상보안청은 “북한으로부터 탄도미사일 가능성이 있는 게 발사됐다”고 발표했다고 NHK는 전했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는 이날 오전 11시쯤 후쿠시마시에서 기자들에게 "방금 전 북한에서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며 우리 군 당국의 발표 내용과 다르게 밝혔다.

올해 들어 북한의 미사일 발사 무력 시위는 이번이 일곱번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