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결과
  • 장보고가 세운 법화원, 재당 신라인에겐 ‘고향’ 같은 곳

    장보고가 세운 법화원, 재당 신라인에겐 ‘고향’ 같은 곳

     ━  [중국 기행 - 변방의 인문학] 산둥반도   중국 양저우에 세워진 최치원 기념관. 최치원은 당나라의 외국인을 위한 과거인 빈공과에 수석 합격했다. [사진 홍성림] 까마득하

    중앙선데이

    2020.05.16 00:21

  • ‘해상왕’ 장보고의 자취, 여기에서 볼 수 있다고?

    ‘해상왕’ 장보고의 자취, 여기에서 볼 수 있다고?

    중국에서 한국과 가장 가까운 도시. 바로 산둥성 웨이하이(威海)에 위치한 룽청(榮成)이다. 산둥반도 가장 동쪽에 위치한 이 소도시는 한국과 불과 94해리(약 174km) 떨어져

    중앙일보

    2020.04.29 15:51

  • 걱정이 태산이라고? 태산에 오르면 눈 녹듯 사라져요

    걱정이 태산이라고? 태산에 오르면 눈 녹듯 사라져요

    중국의 5대 명산 중 으뜸 타이산우리나라에서 가장 가까운 중국 땅은 산둥성(山東省)이다. ‘산둥성에서 닭이 울면 그 소리가 인천에서도 들린다(鷄犬相聞)’고 할 만큼 가깝다. 직선거

    중앙일보

    2016.07.15 00:05

  • [역사NIE] 장보고, 그는 어떻게 해상왕이 되었나

    [역사NIE] 장보고, 그는 어떻게 해상왕이 되었나

    왕(해상왕)이라 불린다. 제국(해상제국)을 건설했다는 평도 받는다. 하지만 실제 왕위(王位)에 오른 적은 없다. 한·중·일 3국 역사서에 모두 등장할 뿐 아니라 외국 기록에서 더

    중앙일보

    2014.06.11 00:01

  • [보물섬투어]해상왕 장보고의 자취와 온천여행을 즐길 수 있는 위해여행

    [보물섬투어]해상왕 장보고의 자취와 온천여행을 즐길 수 있는 위해여행

    중국 산동성 위해에 자리잡고 있는 적산법화원은 우리나라 교과서에서도 만나 볼 수 있는 통일신라와 당나라와의 교류를 보여주는 당나라 때 해상왕 장보고가 세운 고찰이다. 적산법화원은

    온라인 중앙일보

    2013.11.07 11:04

  • 꿈을 품고 … 진리 찾아 … 신라 청년들, 배에 몸을 싣다

    꿈을 품고 … 진리 찾아 … 신라 청년들, 배에 몸을 싣다

    웨이하이 인근 스다오에 세워진 거대한 청동 신상과 법화원은 장보고의 인본주의적 행보에 대한 후대의 공감이 얼마나 큰지 잘 보여준다. 강동훈 사진작가 영성, 연운, 위해, 일조 등

    중앙선데이

    2013.03.31 02:53

  • 신라초·신라관·신라촌 … 중국에 ‘장보고 네트워크’ 살아있다

    신라초·신라관·신라촌 … 중국에 ‘장보고 네트워크’ 살아있다

    중국 산둥성 펑라이(逢萊)시 첸화스룽(前花市弄) 23번지. 대지 면적 약 600㎡(약 180평)짜리 낡은 집 한 채가 자리 잡고 있었다. 그런데 이곳은 장보고 때 한국식 호텔인

    중앙일보

    2009.10.07 02:36

  • [차이나워치] 한국인 10만 명 ‘리틀 코리아’ 예부터 중국 진출 전초 기지

    [차이나워치] 한국인 10만 명 ‘리틀 코리아’ 예부터 중국 진출 전초 기지

    칭다오 도시 곳곳에는 한국어 간판이 많이 눈에 띈다. 중국인이 경영하는 업체임에도 간판에는 한국어가 붙어 있다. 칭다오를 ‘리틀 코리아’로 부르는 이유다. 현재 산둥성에 체류하고

    중앙일보

    2008.05.23 01:29

  • [커버스토리] 몰려오는 벚꽃 물결 일본

    [커버스토리] 몰려오는 벚꽃 물결 일본

    한국과 일본은 오랫동안 서로에게 ‘가깝고도 먼’ 나라였다. 지리적으로는 더없이 가깝지만, 역사·정치의 골은 쉬 메워지지 않았다. 하지만 언젠가부터 ‘먼’이란 꼬리표가 떨어지기 시작

    중앙일보

    2008.03.28 01:11

  • [NIE단신] NIE 대축제 내달 3일 기사문 작성대회 본선 外

    ◆NIE 대축제 내달 3일 기사문 작성대회 본선 중앙일보가 주최하는 제10회 ‘전국 NIE 대축제’ 학생 부문 기사문 작성대회 본선이 2월 3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순화동 중앙일

    중앙일보

    2008.01.29 05:58

  • [시론] 장보고 후예들의 갈 길

    KBS 드라마 '해신(海神) 장보고'가 막을 내렸다. 파란만장한 삶을 산 장보고가 비명에 간 것을 보고 많은 시청자가 아쉬워했다. "삼가 만나 뵈옵지는 못하였습니다만, 오랫동안 높

    중앙일보

    2005.05.27 20:57

  • [week& 알림] 석가모니 사리 보실래요

    중앙트래블서비스와 월간중앙은 불기 2549년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중국 산둥성 지닝(濟寧)시 보상사에 모셔진 부처님 치아 사리를 친견하는 여행을 떠납니다. 중국 스다오(石島)

    중앙일보

    2005.03.31 16:00

  • [문학] '해신'

    해신/최인호 지음, 열림원, 전3권 각권 9천원 해방둥이면 곧 환갑이다. 그러나 작가 최인호씨는 확연한 청춘이다. 요즘 KBS-TV를 통해 방영되고 있는 '다큐로망-해신 장보고'에

    중앙일보

    2003.01.10 16:15

  • 제2부 薔薇戰爭제4장 捲土重來:품에서 신표 꺼내든 정년

    초라한 사내가 당나라의 화폐인 개원통보를 꺼내자 술청어멈의 표정이 달라졌다. 이 사내가 중국에서 온 사람임에 틀림이 없다면 행색은 비록 남루할지라도 품속에는 노자가 가득할 것이다

    중앙일보

    2002.05.20 00:00

  • 제2부 薔薇戰爭 제2장 揚州夢記 : "그를 해상왕이라 부르옵니다"

    알이 굵어진 봄비는 여전히 뜨락을 적시고 있었다. 봄비의 방울들이 지붕 위에 부딪쳐 깨어지는 소리들이 땅거미가 내리자 한층 적요해진 방안에서 소록소록 들려오고 있었고, 활짝 핀

    중앙일보

    2002.04.02 00:00

  • 제2부 薔薇戰爭 제1장 序章

    물론 적산원에서는 스님은 물론 전 신도들이 함께 절 살림에 힘을 보태는 풍속이 있었다. 엔닌도 그의 일기에서 이런 풍속에 대해 다음과 같이 기록하고 있다. "9월 28일. 적산원

    중앙일보

    2002.02.08 00:00

  • 제2부 薔薇戰爭 제1장 序章

    마조선사. 중국의 선종 사상 가장 뛰어나 천하의 모든 사람을 짓밟아 죽였던 마조도일(馬祖道一) 선사(709~788). 일찍이 부처가 되기 위해서 좌선을 하고 있던 마조를 깨우치기

    중앙일보

    2002.02.07 00:00

  • 제2부 薔薇戰爭 제1장 序章

    엔닌이 기록한 것처럼 '장보고가 처음으로 지은 절'이었던 적산법화원에서는 겨울과 여름에 두번 강회가 열리고 있었던 것이었다. 이 강회는 모두 신라의 말과 신라의 양식에 따라서 거

    중앙일보

    2002.02.06 00:00

  • 제1부 질풍노도 제4장 暗鬪

    정년(鄭年). 『삼국사기』에는 다른 이름 정연(鄭連)으로 표기돼 있는 장보고의 분신. 태어난 시기는 서로 달랐지만 죽을 때는 한날한시에 죽기로 맹세하였던 의형제 정년. 우르릉 쾅

    중앙일보

    2002.02.05 00:00

  • [소설] 해신 - 제1부 질풍노도 (68)

    왕도 경주를 다녀온 장보고는 영일만에서 배를 타고 고향 완도에 금의환향하였다. 장보고로서는 거의 20년만에 찾아온 고향이었다. 20대 초반에 중국으로 건너갔던 장보고는 그러나 40

    중앙일보

    2001.11.07 00:00

  • [소설] 해신 - 제1부 질풍노도 (41)

    제2장 신라명신 시간과 공간을 뛰어넘어 타임머신을 타고 1천2백년 전의 삼차원 세계로 들어가 장보고의 얼굴을 직접 내 눈으로 확인한 것이다. 나는 마음의 안정을 찾을 수가 없었다.

    중앙일보

    2001.09.26 00:00

  • [소설] 해신 - 제1부 질풍노도 (40)

    제2장 신라명신 840년 2월 17일. 엔닌은 당시 장보고의 총본부가 있던 청해진(淸海鎭)을 거쳐 일본으로 돌아가기 위해서 장보고의 부하였고, 훗날 청해진에서 병마사(兵馬使)를 지

    중앙일보

    2001.09.25 00:00

  • [소설] 해신 - 제1부 질풍노도 (39)

    장보고(張保皐). 순간적으로 내 머릿속에 떠오른 인물은 장보고였다. 장보고, 그가 태어난 것은 불분명하지만 그가 죽은 것은 신라의 문성왕 8년이었던 846년이었다. 그러므로 장보고

    중앙일보

    2001.09.24 00:00

  • [역사소설 '해신'을 연재하며…] 소설가 최인호

    참으로 오랜만에 소설을 연재한다. '길 없는 길' 이 끝난 것이 1993년이었으므로 거의 10년 만의 연재인 것 같다. 그동안 '내 마음의 풍차' '도시의 사냥꾼' '적도의 꽃'

    중앙일보

    2001.07.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