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결과
  • “부친 편지에 충격 받았다” 이문열은 왜 작가가 됐을까

    “부친 편지에 충격 받았다” 이문열은 왜 작가가 됐을까 유료 전용

      「 9회. 나는 왜 작가가 됐나   」   무엇이 한 어린 영혼을 들쑤셔, 말과 글의 그 비실제적 효용에 대한 매혹을 기르고, 스스로도 알 수 없는 모방의 열정과 그 허망한

    중앙일보

    2024.05.26 15:08

  • [학계논쟁] YS 묘소 논쟁과 풍수의 존재 이유

    [학계논쟁] YS 묘소 논쟁과 풍수의 존재 이유

    YS 묘역에서 나온 알돌은 ‘봉황포란형’의 완성… 박정희·김대중·김영삼 대통령의 묘소 위치는 국운 융성의 길조 공중에서 바라본 국립현충원의 전직 대통령 묘역. 전직 대통령의 묘소는

    온라인 중앙일보

    2016.02.09 00:01

  • 東西古今을 한 몸에 품은 상하이

    東西古今을 한 몸에 품은 상하이

    도시의 여러 얼굴을 한곳에서 볼 수 있는 곳은 많지 않다. 아마도 공장과 허름한 건물 사이에 초고층 빌딩이 속속 들어서고 있는 서울의 남서쪽에서 도시의 명암을 분명하게 볼 수 있

    중앙선데이

    2007.07.14 17:13

  • 여의도

    땅에 대한 풍수적 해석에서 우리가 만나는 아이러니가 있다.땅의 성격이 먼저냐,아니면 현상이 그러하기에 그런 해석을 하는 것이냐 하는 점이다.마치「닭이 먼저냐 계란이 먼저냐」는 논쟁

    중앙일보

    1994.12.11 00:00

  • 서울 상도동

    조선조의 실학자 이중환(李重煥)은『택리지(擇里志)』에서 사람이 살만한 곳의 조건을 이렇게 지적했다.「대저 살 터를 잡는데는 첫째 지리가 좋아야 하고,다음 생리(物産)가 좋아야 하며

    중앙일보

    1994.09.25 00:00

  • 신동엽·박룡내등 향토색 짙은 작품 내놔

    금강이 안고 흐르는 백제의 고도 공주와 부여. 금강은 백제의 젖줄인 동시에 신라와 고구려에 대한 방멱이었다. 그리고 바다를 건너 들어온 외세인 당나라에의해 유린당하고부여를흐를 때는

    중앙일보

    1991.02.2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