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결과
  • 아빠 시신 수습 거부한 아들…돼지저금통 배는 뜯겨있었다

    아빠 시신 수습 거부한 아들…돼지저금통 배는 뜯겨있었다 유료 전용

    “왜 살아야 하는지 안다면 어떤 방식으로든 살아갈 수 있다.” 흔히 니체의 말로 알려져 널리 인용되는 문장이다.  살아가는 데 뭔가 철학적인 이유가 필요하다면 딱히 답할 수 있는

    중앙일보

    2024.03.04 16:34

  • [커버 스토리] “난 강남 시니어다”

    [커버 스토리] “난 강남 시니어다”

    누가 나이 먹으면 뒷방 늙은이가 된다고 했나요. 칠십 넘어 더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시니어 7명을 만났습니다. 강경식 전 경제부총리와 강덕기 전 서울시장 직무대행, 국악인 신영

    중앙일보

    2013.03.13 0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