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이철형 와인소풍 대표
이철형 프로필 사진

이철형

필진

와인소풍 대표

와인 전문가로, 와인 문화 태동기인 2000년 와인나라에 합류했다. 와인 전문가 양성과 와인 문화 확산을 위한 아카데미와 국내 최초의 와인 소매점을 열며 와인을 알렸다. 국내 최초로 건국대학교에 학위인정 와인학 석사 과정 등을 운영하기도 했다. 와인 산업 2차 빅뱅에 대비하고자, 2021년 시장과 참여자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새로운 와인 문화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와인 소풍을 설립해 운영하고 있다.

응원
2

기자에게 보내는 응원은 하루 1번 가능합니다.

(0시 기준)

구독
-

총 2개

  • 지금 한국 와인에 열렬한 지지를 보내야 하는 이유 [쿠킹]

    지금 한국 와인에 열렬한 지지를 보내야 하는 이유 [쿠킹]

    지금은 대부분이 OEM 방식으로 해외에서 만들어 수입하거나 오크통째 수입해, 국내에서 병입하거나 국내에서 생산된 와인을 일부 블렌딩해 판매하는데 미사주만큼은 전용 농장에서 국내산 포도만으로 생산하고 있다. 포도품종이 개량되고, 한국 와인이 해외 대회에서 입상하면서 한국 와인에 대한 소비자들의 궁금증은 커지고 있다. 일본 와인과 한국 와인 그럼 가까운 일본은 어떨까? 일본의 와인 문화는 16세기에 포르투갈의 예수회 선교사들이 오면서부터 보급되기 시작했다.

    2023.07.18 09:00

  • 와인애호가 설레게 하는 신흥 강자, 루마니아 와인 만나보세요

    와인애호가 설레게 하는 신흥 강자, 루마니아 와인 만나보세요

    와인의 발상지로 인정받고 있는 조지아가 8000년 전(기원전 6000년)부터 와인을 생산했고, 메소포타미아가 3000년 전이라고 하니 루마니아 또한 유서 깊은 와인 생산지인 셈이다. 프랑스, 이탈리아, 독일, 호주, 영국 등 다양한 나라의 생산자와 판매상들이 필록세라 극복기에 심은 포도 품종을 기반으로 새 포도 품종을 재배하고, 여러 와인 생산 기술을 접목시켜 짧은 시간 내 테이블급 와인부터 고품질 명품 와인까지 다양한 와인들을 생산하기 시작한다. 신대륙조차 감히 시도하지 못했던 카베르네 소비뇽과 피노누아의 블렌딩부터, 카베르네 소비뇽, 피노누아에 토착 품종인 페테아스카 네아그라를 블렌딩하고 샤르도네와 소비뇽 블랑, 샤르도네와 소비뇽 블랑에 토착 품종인 페테아스카 알바나 페테아스카 레갈라라는 품종을 블렌딩하는 등 혁신적으로 새로운 실험을 시도하여 기존 시장에는 없던 와인을 세상에 선보였다.

    2023.03.13 13: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