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최대영 청년장례지도사
최대영 프로필 사진

최대영

필진

청년장례지도사

20대 초반 군 제대 이후 공동묘지에서의 매장과 이장 업무를 시작으로 20대 대부분을 죽음의 현장에서 보냈다. 다양한 삶의 마지막 장면에서 삶을 배우고 있는 청년 장례지도사이다.

응원
1

기자에게 보내는 응원은 하루 1번 가능합니다.

(0시 기준)

구독
-

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