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오진영 작가·번역가
오진영 프로필 사진

오진영

필진

작가·번역가

작가이자 포르투갈어 번역가. 서울대 인류학과를 나와 브라질 상파울로에서 유학했으나 학위 취득에 실패했다. 좌절의 세월을 살다 재혼으로 얻은 의붓아들을 키우며 행복을 얻은 인생 에세이 「새엄마 육아일기」를 지난해 출간했다.

응원
124

기자에게 보내는 응원은 하루 1번 가능합니다.

(0시 기준)

구독
-
최근 하이라이트
뿌릴

출처

"김건희에 성괴 조롱…여가부 돈 받던 페미니스트 어디갔나요" [오진영의 댓글읽어드립니다]

2022.07.17 00:01

총 2개

  • "김건희에 성괴 조롱…여가부 돈 받던 페미니스트 어디갔나요" [오진영의 댓글읽어드립니다]

    "김건희에 성괴 조롱…여가부 돈 받던 페미니스트 어디갔나요" [오진영의 댓글읽어드립니다]

    "과거에는 '남편(대통령)이 미워서 아내(영부인)도 꼴 보기 싫다'였다면 김 여사에게는 '멀쩡한 남편 앞길에 재 뿌릴 여자'라는 불신이 추가됐다"는 겁니다. 이어 "반대파가 김 여사를 향해 '줄리'라며 여성혐오를 퍼뜨리는 동안 여성운동 경력을 내세워 국회의원이 된 더불어민주당 여성 정치인 누구도 말리지 않고 오히려 부추겼다"고 했습니다. (time***) 대선 전에는 윤석열 대통령을 반대하는 사람들이 김 여사 흠을 잡아 공격했는데, 지금은 오히려 윤 대통령을 지지하는 사람들이 김 여사 관련 걱정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2022.07.17 00:01

  • 尹지지자조차 "치맛바람에 폭망"…김건희 향한 여혐 심하다 [오진영이 고발한다]

    尹지지자조차 "치맛바람에 폭망"…김건희 향한 여혐 심하다 [오진영이 고발한다]

    이 기사 아래엔 윤석열 대통령과 그의 아내 김건희 여사가 팝콘을 들고 영화관에 있는 사진이 배치됐다. 대통령 취임 후 상승세였던 직무수행 긍정평가가 꺾였는데 그 주요 이유가 인사문제와 집무실 이전 등이며, 소수 응답으로 ‘김건희 여사 행보’와 관련한 비판 의견이 있다는 내용이다. '남편이 너무 미워서 아내도 꼴 보기 싫다'는 게 역대 대통령 부인을 향한 비난이었다면 김 여사는 멀쩡한 남편 앞길에 재 뿌릴 여자라는 불신이 추가된 셈이다.

    2022.06.28 0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