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신재용 서울대 경영학과 교수
신재용 프로필 사진

신재용

필진

서울대 경영학과 교수

기업의 성과 평가와 보상 및 지배구조가 주요 관심사. 미국 일리노이대에서 교수로 재직했다. 학생들을 가르치며 MZ세대에 관심을 갖게 됐다. MZ세대와 공정, 그리고 성과 평가와 보상제도의 방향을 탐구한 『공정한 보상』의 저자.

응원
51

기자에게 보내는 응원은 하루 1번 가능합니다.

(0시 기준)

구독
-
최근 하이라이트
이런 꼰대 팀장은 요즘 민간기업에서는 살아남기 힘듭니다.

출처

꼰대에 시달리고 얻는 건 박봉뿐…이러니 MZ는 공무원 떠난다 [신재용이 고발한다]

2022.08.19 00:01

4급 이상이었던

출처

꼰대에 시달리고 얻는 건 박봉뿐…이러니 MZ는 공무원 떠난다 [신재용이 고발한다]

2022.08.19 00:01

싱가포르 리콴유 전 총리가 재임 시절 인재영입을 위해 공무원 연봉을 파격적으로 인상한 사례를 돌아볼 필요가 있습니다.

출처

꼰대에 시달리고 얻는 건 박봉뿐…이러니 MZ는 공무원 떠난다 [신재용이 고발한다]

2022.08.19 00:01

총 6개

  • 꼰대에 시달리고 얻는 건 박봉뿐…이러니 MZ는 공무원 떠난다 [신재용이 고발한다]

    꼰대에 시달리고 얻는 건 박봉뿐…이러니 MZ는 공무원 떠난다 [신재용이 고발한다]

    최근 국회는 가상자산 관련 업무를 하던 공무원들의 업계(코인거래소) 이직이 잦자 4급 이상이었던 취업심사 대상을 5급 이하로 강화하는 걸 검토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100대 1을 넘어서던 9급 공무원 시험 경쟁률이 올해 29대 1로, 또 7급 공무원 경쟁률(42.7대 1) 역시 43년 만의 최저를 기록한 걸 보면 공직사회의 인재 영입과 유지에 심각한 문제가 벌어지고 있는 조짐이 아닐까 싶습니다. 지난 3월 한국행정연구원이 MZ세대 공무원의 이직 의사를 물었더니 20대 6~7급 공무원은 44.6%, 8~9급은 43.6%가 이직을 희망한다고 답했습니다.

    2022.08.19 00:01

  • 물가 잡으랬더니, 직장인 월급 잡겠다고? 1970년대 부총리인가 [신재용이 고발한다]

    물가 잡으랬더니, 직장인 월급 잡겠다고? 1970년대 부총리인가 [신재용이 고발한다]

    지난달 28일 추경호 경제부총리가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회장단과의 조찬 자리에서 "대기업들은 과도한 임금 인상을 자제하고 생산성 향상 범위 내 적정 수준으로 임금을 인상해달라"고 요청했다는 기사를 보는 순간 제 눈을 의심했습니다. 정부(혹은 언론)의 논리를 한번 정리해보자면 전 세계적인 가파른 금리 인상,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에너지 및 원자재 가격 상승, 공급망 대란에 물류비용 상승 등으로 경기침체 속 인플레이션 현상이 생기는데, 근로자들은 실질임금 수준 보전을 위해 임금인상 요구를 하지만 실제론 물가를 더 자극해 인플레이션을 악화시킨다는 겁니다. 아무래도 제조업보다는 서비스업, 경쟁이 치열한 업종보다는 덜 치열한 업종, 재무여력이 있는 기업보다 없는 기업이 인건비 상승을 시장 가격에 전가할 확률이 높습니다.

    2022.07.05 00:01

  • 20억 고문료보다 더 큰 문제 있다…공직·로펌 회전문의 비밀 [신재용이 고발한다]

    20억 고문료보다 더 큰 문제 있다…공직·로펌 회전문의 비밀 [신재용이 고발한다]

    다시 한번, 대형 로펌은 왜 전관에게 막대한 보수를 지급하면서 고문으로 영입하는 걸까요? 대기업 사외이사와 달리 로펌은 방패막이 역할이 그리 필요하지 않습니다. 퇴직한 지 10년 이상 지난 전임 관료를 김앤장이 영입했다면 전문적인 조언보다는 본인의 인적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용역 수임에 도움을 주는 역할에 대한 기대가 훨씬 클 것이라 예측할 수 있죠. 게다가 한 후보자는 공직→로펌→공직→로펌→공직의 돌고 도는 회전문을 거쳐 다시 총리 후보에 올랐습니다.

    2022.04.15 00:01

  • "15% 안올려주면 파업"…연봉 1.4억 삼성전자 노조에 묻는다 [신재용이 고발한다]

    "15% 안올려주면 파업"…연봉 1.4억 삼성전자 노조에 묻는다 [신재용이 고발한다]

    2021년 평균 연봉 1억 4000만원(2021년 감사보고서 기준)을 받은 회사 직원들이 올해는 기본급 15% 인상, 영업이익 20% 성과급 지급(2021년 기준 인당 1억원 수준)을 요구하며 "안 들어주면 파업하겠다"고 한다면. SK 하이닉스는 기본급의 1300%, 삼성전자 메모리 반도체 부문은 연봉 50%에 추가 기본급 500%, SK 이노베이션과 LG 이노텍은 기본급의 1000%, LG전자 H&E 사업부는 기본급의 최대 710%, CJ 제일제당 바이오 사업부는 연봉의 최대 82%, LG 에너지 솔루션은 지난해의 2배가 넘는, 기본급의 450%를 받았습니다. 그러나 SK 하이닉스는 올해부터 영업이익의 10%를 성과급 재원으로 하고, 삼성전자 노조는 급기야 영업이익의 20%를 성과급으로 요구하고 있습니다.

    2022.03.16 00:01

  • 샌델 추종 진보진영, 서울대 신입생 제비 뽑으면 공정한 겁니까 [신재용이 고발한다]

    샌델 추종 진보진영, 서울대 신입생 제비 뽑으면 공정한 겁니까 [신재용이 고발한다]

    성과와 성공을 결정하는 여러 요소 중에서 우리가 후천적으로 바꿀 수 있는 통제 가능한 것이 뭘까요? 아마도 노력 정도? 지능이나 재능은 부모로부터 물려받은 것이죠. 이들은 시험 기반의 능력주의보다 더 정확하게 노력 대비 보상을 예측할 수 있는 제도를 아직 찾지 못했습니다. 그런데도 능력주의나 성과주의를 한국의 MZ 세대가 공정성의 필요조건으로 선호하는 이유가 뭘까요? 아마도 능력주의가 그 자체로 완벽하다기보다는 과거의 세습신분주의나 연공주의보다는 훨씬 나은 차선책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일 거예요.

    2022.03.02 00:01

  • 카카오페이 457억 역대급 먹튀···'머스크 잣대'로 보니 더 최악 [신재용이 고발한다]

    카카오페이 457억 역대급 먹튀···'머스크 잣대'로 보니 더 최악 [신재용이 고발한다]

    '오징어 게임'의 456억원도 아니고 갑자기 왜 457억원이냐고요? 지난 연말 사퇴한 류영준 카카오페이 전 대표가 카카오페이 상장 후 단 한 달만인 2021년 12월 초 스톡옵션 23만주를 행사해 단숨에 벌어들인 차익입니다. 류 전 대표를 비롯한 카카오 최고경영진은 기업공개 후 의무로 보유해야 하는 기간 적용을 받지 않는 점을 이용해 불과 상장 한 달 만에 스톡옵션을 행사해 현금화했습니다. 경영진 여러분의 먹튀로 반 토막 난 주가로 '맴찟'한 그 수많은 동학 개미들의 분노는 어쩌시려구요? 불공정한 파이 쪼개기로 분개하는 크루(직원)들은 어떻게 달래시려고요? 요즘 MZ세대 직원들이 경영성과의 공정한 분배에 민감한 건 잘 아시지요? 카카오페이 경영진의 먹튀에 MZ세대 직원들이 많이 포함된 카카오 노조가 동학 개미들에 앞서 격렬하게 반발한 이유일 겁니다.

    2022.02.11 0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