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임택 여행가

<동키호택과 걷는 산티아고길 80일> 폐차 직전의 종로 12번 마을버스 ‘은수’를 타고 세계일주를 했다. 2014년에 떠나 677일 만인 2016년 9월 27일 서울에 입성했다. 5개 대륙의 48개국 147개 도시를 지나며 모두 7만㎞를 달렸다. 21세기 한국판 돈키호테라 할만하다. 이번 산티아고 길에는 당나귀 '동키호택'과 스무살 동훈이가 길동무다. 당나귀 이름은 돈키호테과 임택을 섞어 만들었다.

응원
26

기자에게 보내는 응원은 하루 1번 가능합니다.

(0시 기준)

구독
-
최근 하이라이트
이슬람 세력과 강도들의 위협에서 가장 안전한 길이었다. 그 물류의 중심에 당나귀가 있었다. 당나귀는 그네들 삶의

출처

[동키호택과 걷는 산티아고길 80일] 에필로그-함께 걸은 800km, 진짜 순례자는 당나귀였다

2021.12.21 17:00

줄을 단단히 당기며 위협을 하는 것, 다른 하나는 내가 앞서 가는 것이다.

출처

[동키호택과 걷는 산티아고길 80일] 더는 못가겠어, 주저앉은 그때 기적이…

2021.11.16 17:00

부로’(당나귀)

출처

[동키호택과 걷는 산티아고길 80일] 스페인 언니가 틀어준 '동해물과 백두산이~'

2021.11.12 17:00

총 16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