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마미손 힙합 뮤지션

마미손(36·필명)은 매드클라운으로 오해받는 힙합 뮤지션 OK 계획대로 되고있어! 핑크색 복면을 뒤집어 쓰고 음악을 하고 있다. 모두가 사회적인 가면을 쓰고 살아가는 와중에 복면(가면)을 얼굴에 뒤집어 씀으로써, 그 가면을 벗고 살 수 있게 됐다. 어릴 적 꿈은 기자.

응원
92

기자에게 보내는 응원은 하루 1번 가능합니다.

(0시 기준)

구독
-

총 2개

  • 개소리일지 몰라도, 인간은 왜 개같은 사랑을 못하나 [마미손이 묻는다]

    개소리일지 몰라도, 인간은 왜 개같은 사랑을 못하나 [마미손이 묻는다]

    가장 분주하고 복잡한 시간대의 동대문에서 사람들을 따라 한곳의 횡단보도를 반복해서 왔다 갔다 하고 있었다. 하지만 그 수많은 사람 중에 왜 사촌 형이었을까? 너를 보고 그냥 지나친 수많은 다른 이들의 무심함에 대해 난 또 생각해본다. 누군가에게 늘 불친절하고 괴팍스럽고 못된 사람도 어쩌면 마음을 주지 않는 게 아니라 마음을 주지 못하는 것일 수도 있다.

    2021.09.30 22:06

  • 청와대를 사려고 합니다, 근데 가격이 뛸 것 같습니까? [마미손은 궁금합니다]

    청와대를 사려고 합니다, 근데 가격이 뛸 것 같습니까? [마미손은 궁금합니다]

    저는 서울에 사는, 이제 막 부동산에 눈을 뜬 30대 남성입니다. 사람들이 뭐 저런 속물적인 생각을 하고 살지? 집이라는 게 내가 편하고 살기 좋으면 되는 거 아닌가? 하지만 앞서 말씀 드린 대로 저는 이제 막 눈을 뜬 부동산 꿈나무입니다! 수많은 주변인들의 잔소리에 저는 뒤늦게나마 깨달았어요. 저와 제 친구들이 언

    2021.08.25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