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이주리 중앙일보
응원
5

기자에게 보내는 응원은 하루 1번 가능합니다.

(0시 기준)

구독
-

이주리 기자의 기사 중 조회수가 높은 기사를 제공합니다.

2022.08.29 00:00 ~ 2022.11.29 07:55 기준

최근 하이라이트
차례로

출처

[유니콘 차이나](38) 국영기업 제치고 中 전기차 충전 시장 왕좌 쟁탈한 ‘스타차지’

2022.04.11 10:08

오르는 동계 스포츠 산업, 주목할 만한 브

출처

'올림픽' 덕에 부상하는 동계 스포츠, 주목할 만한 패션 브랜드는?

2022.02.23 12:00

총 178개

  • 일본 출신 中 '국민 이탈리안', "단돈 6천원이면 굶주림 해결"

    일본 출신 中 '국민 이탈리안', "단돈 6천원이면 굶주림 해결"

    비싸다는 편견을 지닌 이탈리안 요리가 중국 스낵 브랜드 사셴의 과자와 비슷한 수준으로 저렴할 수 있다는 사실에 수많은 이들이 놀라움을 표한다. 고급 프랑스 레스토랑에 있을 법한 메뉴인 달팽이 요리가 ‘베스트 메뉴’에 속했다는 점도 놀랍지만, 이를 ‘매우 싼 가격’에 맛볼 수 있다는 사실이 한층 더 놀랍다. ‘사람을 위해서, 올바르게, 사이좋게’ 라는 사이제리야의 경영 이념과 맥을 함께하는 이러한 경영 방식을 통해 쇼가키 야스히코는 사이제리야를 일본 최고의 외식 체인 업체에 올린 데에 이어, 중국 시장에서도 인기 브랜드로 만들었다.

    2022.11.03 07:30

  • "군용 제품도 중단" 플라잉카, '자동차의 미래' 현실화 가능할까?

    "군용 제품도 중단" 플라잉카, '자동차의 미래' 현실화 가능할까?

    *릴리움(Lilium): VTOL 비행이 가능한, 전기로 구동되는 개인용 항공기인 릴리움 제트(Lilium Jet)의 개발사(司)인 독일 항공 우주 회사. ①기술적 난제 ‘안전’은 플라잉카의 첫 번째 기술적 난제이자, 반드시 해결해야 할 핵심 문제다. 그러나 기술적 난제, 정책 및 관리·감독 문제, 안전 문제, 보험 상품 부재 등 풀어야 할 숙제가 산더미다.

    2022.10.29 12:00

  • "향과 맛에 홀렸다" 中 차(茶)의 '대항해시대'

    "향과 맛에 홀렸다" 中 차(茶)의 '대항해시대'

    호주 멜버른 CBD에서는 도보 기준 약 10분 간격으로 중국 차음료 매장이 잇달아 자리했으며, 미국 캘리포니아에는 상권별로 2~3개의 중국 차음료 매장이 있다. 2018년 캘리포니아주 현지에 프랜차이즈 차음료 매장을 오픈한 저우(周)씨는 "(내가) 매장을 연 당시에만 해도 주변에 차음료 매장이 흔치 않았다. 1세대 차음료 브랜드로 알려진 해피레몬, 공차에 이어 미쉐빙청(蜜雪冰城), 바왕차지(霸王茶姬) 등 후발자 역시 치열한 중국 시장 경쟁에 지쳐 해외로 눈을 돌리게 된다.

    2022.10.23 14:50

  • 올 하반기 가장 기대되는 中 자동차 업체, 비결은 '애플' 덕분?

    올 하반기 가장 기대되는 中 자동차 업체, 비결은 '애플' 덕분?

    그렇다면, 리샹의 L8 모델도 전작인 ONE 시리즈와 같은 ‘대박’을 재현할 수 있을까? "도대체 리샹의 L8이 어떤 차야?" 이러한 질문에 리샹은 다음과 같이 답한다. 리샹 공식 홍보 문구를 살펴보면, L8은 ‘리샹 ONE의 차세대 모델’이며 리샹 ONE의 세대교체 버전에 속한다는 내용이 있다. 즉, 리샹 ONE과 L9 모델 중간에 있는 L8은 리샹 ONE이 건네준 바통을 이어받음과 동시에, L9의 새로운 플랫폼과 신기술도 계승한 것이다.

    2022.10.22 14:28

  • 中 창사 사람들이 밤 '꼴딱' 새는 이유

    中 창사 사람들이 밤 '꼴딱' 새는 이유

    중국 배달 업체인 어러머(餓了麼)에서 발표한 ‘2021 여름 야간 생활(나이트 라이프) 보고서’의 통계 따르면 창사는 ‘여름 야간 생활 기준, 1선 도시’ 대열에 속한다. 중국 온라인 매체 신주간(新周刊)은 익명의 창사 시민과의 인터뷰를 인용해 "(창사의 번화가 중 하나인) 황싱(黃興)광장을 중심으로 반경 1킬로미터(㎞)에는 나이 불문 밤을 새우는 창사 시민으로 가득하다"고 전했다. 2020년 발표된 ‘중국 도시 야간 경제 영향력 보고서’에 따르면 창사는 창사는 50개 도시 중 3위에 올랐다.

    2022.10.16 10:00

  • 中 인터넷 기업, "올 상반기에만 '10만 직원' 자른 셈"

    中 인터넷 기업, "올 상반기에만 '10만 직원' 자른 셈"

    중국 온라인매체 중바오왕(中報網)에 따르면 중국 인터넷 산업 상위 10개 기업이 비용을 대폭 삭감, 약 339억 위안(6조 7711억 8600만 원)을 낮춘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온라인매체 타이메이티(鈦媒體)는 위챗 공식계정 데이터비전(有數·DataVision)의 보도 내용을 인용해 "인터넷 기업에 비용절감은 과거 ‘무질서한 확장 전략’의 대가일 뿐"이라고 전했다. 타이메이티는 유수의 통계를 인용, 인터넷 기업의 마케팅 비용이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율도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2020년 이후 처음으로 줄었다고 밝혔다.

    2022.10.14 12:00

  • 조 단위 적자 낸 中 신에너지차 업체, CEO 연봉은 2천5백억 넘는다?

    조 단위 적자 낸 中 신에너지차 업체, CEO 연봉은 2천5백억 넘는다?

    지난 9월 26일 중국 자화캐피탈(加華資本·Harvest Capital) 이사장 쑹샹첸(宋嚮前)은 신에너지차 제조업체 웨이마(威馬汽車·WM Motor의 2021년 적자가 누적 80억 위안(1조 5945억 6000만 원)이 넘는데,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인 선후이(沈暉)의 연봉은 12억 6000만 위안(2510억 8020만 원)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상황 속, 중국 신에너지차 기업들은 어느 정도의 이윤을 남기고, 회사 임원 연봉을 얼마 정도로 책정할까? 웨이마와 같은 상황이 연출되는 것은 아닐까? 36커는 최근 중국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신에너지차 기업을 중심으로 매출과 회사 임원의 연봉을 웨이마와 함께 비교했다. 중국 경제 매체 매일경제신문(每日經濟新聞)은 업계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선 CEO의 지난해 연봉에는 회사 상장 후 받을 수 있는 지분(12억 6000만 위안, 2501억 2260만 원)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실제 선 CEO가 받을 수 있는 연봉은 201만

    2022.10.09 12:00

  • 시장 저무는데, 야심 차게 상장 신청한 中 임대주택 업체

    시장 저무는데, 야심 차게 상장 신청한 中 임대주택 업체

    모팡성훠는 중국 내수 시장에서 중앙 집중식 장기 임대주택 모델을 개척한 곳으로 알려졌다. 미국 시장조사업체 프로스트앤드설리번(Frost&Sullivan)은 모팡성훠가 2021년 12월 31일 기준, 중앙 집중식 장기 임대주택 사업자 중 1위(운영 중인 임대주택 수 기준)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관련 통계에 따르면 중앙 집중식 장기 임대주택 시장 규모는 2026년 1252억 위안(25조 2603억 5200만 원) 규모로 확대될 전망이다.

    2022.10.08 12:30

  • "슬로푸드 사라진다" 中 MZ세대 식생활에 '빨간불'

    "슬로푸드 사라진다" 中 MZ세대 식생활에 '빨간불'

    중국 젊은 세대 식생활이 악화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기 때문이다. 밀키트 품질의 표준화도 중국 젊은 세대의 식생활 변화에 한몫했다. ‘자고로 식사란 편리하고 빠르되, 뒷정리(설거지) 역시 덜 손이 가야 한다.’ 업계 전문가들은 ‘주방의 패스트푸드화, 배달 음식의 맛 표준화, 유명 프랜차이즈 요리의 밀키트화’ 등 세 가지 퍼즐로 이 시대 젊은 세대의 식생활 구도를 채울 수 있다고 주장한다.

    2022.10.03 12:30

  • 中 MZ세대가 요즘 ‘옛 공장지대’에서 인증샷 남기는 이유 ②

    中 MZ세대가 요즘 ‘옛 공장지대’에서 인증샷 남기는 이유 ②

    베이촹이 정식으로 문을 열면서 충칭대학 건축·도시계획학원 청년학술위원회, 충칭 옛거리 역사문화교류기지, 충칭 문화 콘텐츠 연맹 베이촹 작업실, 충칭완바오(重慶晚報) 문화 콘텐츠 작업실 등이 잇따라 이곳에 터를 잡았다. 핼러윈 테마 시장, 복고풍 장터, 퍼포먼스 공연 등 각종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문화 콘텐츠 장터와 테마 이벤트도 정기적으로 열린다. ① M+마리(M+馬利) M+마리는 7000㎡ 규모에 이르는 마리안료공장을 개조한 곳이다.

    2022.09.27 07:30

  • 中 MZ세대가 요즘 ‘옛 공장지대’에서 인증샷 남기는 이유 ①

    中 MZ세대가 요즘 ‘옛 공장지대’에서 인증샷 남기는 이유 ①

    ③ 주장 피아노 크리에이티브 드림 파크(珠江鋼琴創夢園) 이곳은 광저우 주장피아노그룹(珠江鋼琴集團)의 오래된 공장을 개조한 곳으로, 광저우 최초의 음악 테마 문화 크리에이티브 파크다. ③ 룽훠1910 문화 콘텐츠 산업 단지(龍徽1910文化創意產業園) 2022년 7월 29일, 룽훠1910 문화 콘텐츠 산업 단지(이하, 룽훠1910)가 대중에 공개됐다. 음악 산업을 도시 재생 및 문화 콘텐츠 관광 산업에 더해 자연 생태계와 대규모 시설을 모두 갖춘 문화 콘텐츠 파크를 형성했다.

    2022.09.26 07:30

  • 바이오 의약품 업스트림 업체에 中 자본 시장 '러브콜' 세례

    바이오 의약품 업스트림 업체에 中 자본 시장 '러브콜' 세례

    올해 9월 2일 커촹반에 상장한 ‘중국 최초 배양기주’ 상하이 OPM 바이오사이언스(奧浦邁) 주가는 58.65% 상승, 시가총액(시총) 104억 위안(2조 547억 2800만 원)을 기록했다. 지난 한 해 순이익이 6000만 위안(118억 5720만 원)에 불과했던 것을 고려하면 상하이 OPM 바이오사이언스가 중국 증시 시장에서 과대 평가되었음을 알 수 있다. 2021년 사우전드옥스바이올로직스의 시장 점유율은 12.3%, 상하이 OPM 바이오사이언스의 시장 점유율은 4.9%를 차지했다.

    2022.09.19 12:00

  • '매출 1위 과일왕' 제치고 먼저 홍콩증시 입성한 中 과일업체

    '매출 1위 과일왕' 제치고 먼저 홍콩증시 입성한 中 과일업체

    미국 컨설팅업체 프로스트앤드설리번(Frost & Sullivan)에 따르면 2021년 과일 매출액 기준 바이궈위안은 중국 내 과일 유통업체 중 가장 많은 매출액을 기록했다. 이 덕분에 훙주궈핀은 중국 최대 PB(자사브랜드) 과일 유통업체이자 최대 동남아 수입 과일 유통업체라는 타이틀을 얻었다. 줘스쯔쉰 통계에 따르면 중국 신선 과일 유통 시장 규모는 2017년 9390억 위안(186조 4196억 7000만 원)에서 2021년 1조 3400억 위안(266조 1508억 원)으로 증가, CAGR은 9.2%를 기록했다.

    2022.09.19 07:30

  • 명절 특수? 中 ‘1호 쭝쯔주’ 탄생

    명절 특수? 中 ‘1호 쭝쯔주’ 탄생

    투자설명서에 따르면 2018~2021년 우팡자이의 매출은 각각 24억2300만 위안(4753억 1991만 원), 25억700만 위안(4917억 9819만 원, 24억 2100만 위안(4749억 2757만 원), 28억 9200만 위안(5672억 9472만 원)으로 성장세를 지속했다. 중국증시 관련 연구 매체 부런옌주(不二研究)는 우팡자이의 Z세대를 저격한 마케팅, 사업 다각화 등 변화를 모색하는 방법을 가리켜 ‘좋은 시도’라고 말하면서도 아직 우팡자이가 ‘쭝쯔’ 위주로 수익을 내고 있다는 점, 우팡픽처스의 수익성이 아직 눈에 띄지 못하다는 점 등을 짚으며 비즈니스 모델이 여전히 안정적이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2018~2021년 쭝쯔 제품 매출은 각각 15억 200만 위안(2947억 3746만 원), 16억 900만 위안(3157억 3407만 원), 16억 4400만 위안(3226억 212만 원), 20억 800만 위안(3940억 2984만 원)을 기록했다.

    2022.09.11 12:00

  • 한국 추석선물 톱은 '홍삼'…중국은 한해 3조 팔리는 '이것'

    한국 추석선물 톱은 '홍삼'…중국은 한해 3조 팔리는 '이것'

    2016~2021년 중국 월병 선물 시장 규모는 116억 5000만 위안(2조 2710억 5100만 원)에서 168억 8000만 위안(3조2905억 8720만 원)으로 대폭 증가했다. 아이미디어리서치에 따르면 2022년 중국 월병 선물 시장 규모는 188억 7000만 위안(3조 6775억 7430만 원)에 달해 전년보다 11.8% 증가했다. 소비자의 식음료 소비 업그레이드, 월병에 대한 입맛 다양화, 명절 선물 수요 급증 등의 요인으로 2025년 중국 월병 선물 시장 규모는 247억 위안(4조 8137억 8300만 원)에 달할 전망이다.

    2022.09.10 10:50

  • 하루 두 알이면 나이를 거꾸로?…‘회춘’에 푹 빠진 中 MZ세대

    하루 두 알이면 나이를 거꾸로?…‘회춘’에 푹 빠진 中 MZ세대

    모 NMN 보충제 브랜드의 소비자서비스팀 직원은 CBN 데이터와의 인터뷰에서 "판매 데이터를 살펴본 결과, 요즘 젊은 세대가 (이전 세대보다) 더욱 노화를 두려워하는 것을 체감했다"고 전했다. 중국 신소비·전자상거래 전문매체 카이보뤄차이징(開菠蘿財經)은 한 헬스케어 제품 제조사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지난 3년간 NMN의 핵심 소비자 그룹은 부유층, 투자 업계 종사자, 생물제약 업계 종사자 등으로 점차 경계가 사라지고 있다"며 "수천만 위안 연봉을 받는 중국인 식탁 위에 NMN 보충제가 오르는 것이 더는 드문 일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NMN을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하고 있는 건강보조제품 업체 직원 천루이(陳瑞)는 카이보뤄차이징과의 인터뷰에서 요즘 젊은 세대가 NMN 보충제를 구매하는 이유로 두 가지를 꼽았다.

    2022.09.05 18:03

  • "베이징·선전 제쳤다" 가장 먼저 '메타버스' 본격 육성하는 中 도시

    "베이징·선전 제쳤다" 가장 먼저 '메타버스' 본격 육성하는 中 도시

    해당 방안에서는 2025년 메타버스 관련 산업 규모 확대 목표를 설정,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동시 강화를 강조했다. 중국정보통신연구원이 발표한 ‘중국 도시 디지털 경제 발전 보고(2021)’에 따르면 상하이시는 중국에서 가장 먼저 ‘디지털 정책 환경’을 마련했다. 메타버스 관련 산업 규모 확대는 ▲양자 컴퓨팅 ▲AGI(범용 인공지능) ▲우주 인터넷 등으로 대표되는 미래 과학기술 발전에 힘을 실어 상하이시 경제·사회에 강력한 성장 동력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2022.09.03 12:00

  • 중국 MZ세대 사로잡은 '이 도시'의 매력은 무엇?

    중국 MZ세대 사로잡은 '이 도시'의 매력은 무엇?

    "관광 중심지가 아니었던 평범한 창사가 ‘왕훙도시’로 될 수 있었던 원인은 도대체 무엇인가?" "왕훙도시의 인기는 지속될 수 있을까?" 이에 업계는 차옌웨써, 원허유, 싼둔반(三頓半, 캡슐커피·드립커피 등으로 유명한 프리미엄 인스턴트 커피 브랜드) 등 신생 브랜드의 ‘굴기’가 창사를 ‘신소비 브랜드 제조기’라는 타이틀을 얻게 했다고 분석했다. 창사는 지난 10년간 문화 콘텐츠, 관광, 건설기계, 자동차 및 관련 부품, 전자정보, 신소재, 식품 등 7개 분야에서 수천억 위안 규모의 산업 클러스터를 형성했다. 즈롄자오핀(智聯招聘)과 쩌핑훙관(澤平宏觀)이 공동으로 발표한 ‘중국 도시 인재 흡인력 랭킹’에 따르면 창사는 2021년 기준 중국에서 인재 유치력이 뛰어난 10번째 도시로 선정되었다.

    2022.09.01 18:40

  • 중국판 손정의 삼총사 "알리바바, 텐센트, 샤오미 키웠다"

    중국판 손정의 삼총사 "알리바바, 텐센트, 샤오미 키웠다"

    샤오미 회장 레이쥔(雷軍)이 데려온 저우서우쯔(周受資)는 샤오미를 3년 만에 상장시켰으며, 이후 틱톡의 모기업인 바이트댄스의 CFO로 이직, 그곳에서 투자 유치에 힘을 보태고 있다. 2020년 1월 16일 열린 ‘텐센트 투자 IF(Insight & Forecast) 컨퍼런스’에서 류츠핑은 당시 텐센트의 투자기업은 누적 800개를 넘었으며 그중 70여 개가 상장에 성공, 160여 개 기업은 시총(혹은 기업가치) 10억 달러(1조 3115억 원) 이상의 유니콘 기업에 해당한다고 공개했다. 이처럼 알리바바, 텐센트, 샤오미, 틱톡(바이트댄스)까지 중국 인터넷 거물이 현재의 위치를 차지하는 데에 차이충신, 류츠핑, 저우서우쯔의 입김이 크게 작용했다.

    2022.08.26 12:00

  • 中, 비싼 전기차 대신 '이걸'로 출근

    中, 비싼 전기차 대신 '이걸'로 출근

    중국 시장조사업체 즈옌컨설팅(智研咨询)에 따르면 2020년 중국의 전동오토바이 보유량은 누적 3억 4000만 대, 2021년 중국 전동오토바이 누적 판매량은 4100만 대로 나타났다. 관련 시장 호황 속, 중국 전동오토바이 제조업체 아이마커지(愛瑪科技)는 835만 대의 판매를 기록하며 2021년 전체 전동오토바이 판매량의 20% 이상을 차지, 업계 선두기업으로 성장했다. 중국 후룬연구소가 발표한 2022년 부호 리스트에 따르면 장젠(張劍) 아이마커지 회장과 그의 딸 장거거(張格格)은 135억 위안(2조 6068억 5000만 원) 자산을 보유, 허난(河南)성 상추(商丘)시 최고 부호 자리를 차지했다.

    2022.08.25 12:00

  • 4개월 만에 몸값 2배↑…中 전기차 삼대장 위협하는 ‘메기’ 등장

    4개월 만에 몸값 2배↑…中 전기차 삼대장 위협하는 ‘메기’ 등장

    중국에서 손꼽히는 대형 완성차 제조업체 광저우자동차(廣汽集團·GAC) 산하 전기차 브랜드인 아이온(Aion·广汽埃安)이 상장 준비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아이온은 이번 상장을 시작으로 전기차 삼대장으로 꼽히는 웨이라이(蔚来·NIO)·샤오펑(小鹏·Xpeng)·리샹(理相)을 꺾고, 중국 전기차 최고 기업으로 자리매김하는 것을 목표로 두고 있다. 이후 아이온 LX(AION LX), 아이온 V(AION V), 아이온 Y(AION Y) 등 다양한 순수 전기차 시리즈를 잇달아 내놓았다.

    2022.08.15 11:13

  • 中 전기차 대장, 필살의 OOOO 사업 진척 보여

    中 전기차 대장, 필살의 OOOO 사업 진척 보여

    중국 전기차 삼대장(웨이라이-샤오펑-리샹) 중 하나인 웨이라이의 휴대전화 사업이 드디어 진척을 보였다. 특히, 최근 스마트폰 시장 형세가 예년과 달리 점점 나빠지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웨이라이가 아직 고점을 차지하지 못한 자동차 사업을 바탕으로 휴대전화 사업을 확장하는 것은 단순히 자사 휴대전화를 상용화하겠다는 목적이 아니라는 게 업계 분석이다. 중국 자동차 종합정보사이트 이처(易車), 중국 모빌리티 기업 모바이크(摩拜), 웨이라이 등 다수의 상용화 사업에 정통한 ‘모빌리티 대부’ 리빈이 스마트폰 업계 정황을 모를 리 없다는 게 업계 분석이다.

    2022.08.14 11:55

  • 화웨이, 中 BAIC 블루파크의 구원투수 될 수 있을까

    화웨이, 中 BAIC 블루파크의 구원투수 될 수 있을까

    BAIC 블루파크는 우회 상장한 이후, 세 차례에 걸쳐 총 145억 위안(2조 8076억 3500만 원) 규모의 제3자배정 유상증자를 진행, 지난 3년 반 동안 기록한 BAIC 블루파크의 적자 규모는 136억 위안(2조 6362억 2400만 원)에 달했다. 또 올해 7월 초, BAIC 블루파크의 프리미엄 전기차 브랜드 아크폭스가 화웨이의 운영 체제와 자율주행 솔루션을 탑재한 모델 알파 S HI 세단이 정식 인도되었다. 앞서 언급했듯이, BAIC 블루파크는 지난 7월 16일, 산하 프리미엄 전기차 브랜드 아크폭스가 화웨이의 운영 체제와 자율주행 솔루션을 탑재한 모델 알파 S HI 세단이 장쑤(江蘇)성 전장(鎮江)에 있는 블루파크 스마트 공장에서 첫 번째 대량 생산·인도에 돌입했다.

    2022.08.09 18:30

  • 中 뷰티업계 주름잡던 메이블린, '뒷방 늙은이'로 남을까

    中 뷰티업계 주름잡던 메이블린, '뒷방 늙은이'로 남을까

    메이블린은 중국 내 저가 뷰티 시장에서 1위 자리를 10여 년간 지켰던 브랜드였던 만큼, 메이블린의 오프라인 매장 철수 소식은 수많은 ‘뷰티덕후’에 놀라움과 아쉬움을 남겼다. 실제로 메이블린은 "모든 중국 여성이 적어도 하나의 메이블린 제품을 갖게 하자"는 슬로건을 외치며 중국 시장에 발을 뻗었다. 중국 소비자에 생소하게 여겨졌던 외국 브랜드, 메이블린은 장쯔이의 네이밍 파워에 힘입어 성공적으로 중국 시장에 진출할 수 있었다.

    2022.08.08 16: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