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송봉근 중앙일보 사진기자

가능하기에 하고,하고 있기에 가능하다.

응원
23

기자에게 보내는 응원은 하루 1번 가능합니다.

(0시 기준)

구독
27

송봉근 기자의 기사 중 조회수가 높은 기사를 제공합니다.

2022.09.10 00:00 ~ 2022.12.10 04:15 기준

총 1,201개

  • [사진] 수능 문제지 이송
  • [사진] 한국전쟁 피란학교 체험

    [사진] 한국전쟁 피란학교 체험

    23일 부산 서구 임시수도기념관에서 열린 피란학교 천막 교실 체험학습에 참여한 초등학생과 학부모들이 물동이지기 체험을 하고 있다. 내달 20일까지 계속되는 체험학습은 한국전쟁 때 피란민들의 생활을 체험할 수 있다.

    2022.10.25 00:02

  • [사진] 국화로 물든 민락해변공원

    [사진] 국화로 물든 민락해변공원

    부산 수영구청이 민락해변공원에 150만 송이의 국화를 전시하는 국화 축제를 열고 있다. 이번 전시는 다음달 13일까지 계속된다.

    2022.10.18 00:02

  • [사진] 미 핵항모 ‘레이건함’ 부산 입항

    [사진] 미 핵항모 ‘레이건함’ 부산 입항

    미국 해군의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함이 23일 부산작전기지에 입항하고 있다. 이달 말 동해에서 실시 되는 한·미 연합훈련에 참가하기 위해서다. 승조원 4900여 명이 탑승하고 F/A-18 수퍼 호넷 전투기 등 90여 대의 항공기를 탑재하고 있다.

    2022.09.24 01:54

  • [사진] 여성 취·창업 박람회
  • [사진] 물속에서 떡메치기를? 거북이도 깜짝
  • [사진] “할아버지 보고 싶었어요” … 설레는 추석

    [사진] “할아버지 보고 싶었어요” … 설레는 추석

    추석 연휴 를 하루 앞둔 8일 부산역에 도착한 한 손녀가 할아버지에게 달려가고 있다. 올해 추석은 코로나19가 발생한 후 처음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없이 보내는 명절로, 고속도로 휴게소와 버스·기차 내 실내 취식이 허용된다. 또 추석 연휴(9일 0시부터 12일 자정까지) 나흘간 전국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된다.

    2022.09.09 00:02

  • 광안리 아스팔트 도로 깨부쉈다…이게 괴물 힌남노의 괴력 [영상]

    광안리 아스팔트 도로 깨부쉈다…이게 괴물 힌남노의 괴력 [영상]

    6일 오전 부산 수영구 광안리해수욕장 인근 도로가 깨지고 상가 유리창이 부서졌다. 부산시 등은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몰고 온 강한 파도와 바람 때문으로 보고 조사하고 있다. 민락수변공원과 광안리해수욕장 인근 도로도 파손되거나 폭풍 해일에 밀려온 모래가 뒤덮여 아수라장이 됐다.

    2022.09.06 11:29

  • 1톤 콘크리트 포대 쌓았지만 태풍 피해 막지 못했다[ 힌남노 영상]

    1톤 콘크리트 포대 쌓았지만 태풍 피해 막지 못했다[ 힌남노 영상]

    6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청사포 일대 상가가 태풍 힌남노의 영향으로 창문 등이 깨지고 집기 등이 부서졌다. 청사포 일대 상인들은 해일로 인한 침수 등을 막기 위해 하루 전인 5일 오후 콘크리트가 담긴 포대를 가게 앞에 쌓고, 합판으로 창문 등을 가렸지만 태풍 피해를 막지는 못했다. 무게 1t, 높이 1m인 이 콘크리트 포대는 주로 양식 어장 등을 고정하는 용도로 사용해왔다.

    2022.09.06 10:21

  • 힌남노 오기도 전인데…해운대 해안 밀려와 나뒹군 등부표 [힌남노 영상]

    힌남노 오기도 전인데…해운대 해안 밀려와 나뒹군 등부표 [힌남노 영상]

    5일 오후 4시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앞 해안가에 등부표가 밀려왔다. 부산은 아직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들지 않았는데도 높은 파고에 의해 먼바다에 있던 등부표가 떠밀려 온 것으로 추정된다. 야간에 불을 밝히는 것을 등부표, 주간에만 이용하는 것을 부표라고 하는데 이 구조물은 등부표다.

    2022.09.05 17:17

  • 1t 콘크리트 포대까지...부산 청사포 상인들 태풍 대비 안간힘 [힌남노 영상]

    1t 콘크리트 포대까지...부산 청사포 상인들 태풍 대비 안간힘 [힌남노 영상]

    태풍 ‘힌남노’가 북상 중인 가운데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청사포 일대 상인들이 해일로 인한 침수 등을 막기 위해 콘크리트가 담긴 포대를 가게 앞에 쌓고, 합판으로 창문을 가렸다. 부산=송봉근·위성욱 기자 we.sungwook@joongang.co.kr.

    2022.09.05 14:31

  • [사진] 외국인 대상 ‘코리아그랜드세일’ 진행
  • [사진] 한·중 수교 30주년 교류 사진전
  • [사진] “파업” vs “철회” … 대우조선 앞 노조간 맞불집회

    [사진] “파업” vs “철회” … 대우조선 앞 노조간 맞불집회

    대우조선해양 하청업체 노동조합 파업이 장기화하면서 ‘노노 갈등’도 심화하고 있다. 이날 집회에는 경찰 추산 파업에 찬성하는 금속노조 소속 5000여 명과 파업 중단을 촉구하는 원·하청 직원 4000여 명이 참석했다.

    2022.07.21 00:02

  • [사진] 붐비는 ‘부산 모터쇼’

    [사진] 붐비는 ‘부산 모터쇼’

    ‘2022 부산 국제모터쇼’ 개막 이후 첫 주말인 17일 벡스코 제1전시장 기아(위쪽 사진)·포르쉐(아래쪽) 전시장이 관람객들로 붐비고 있다. 오는 24일까지 열리는 모터쇼에는 현대차 등 8개국 120개 기업이 참가했다.

    2022.07.18 00:03

  • [사진] 부산모터쇼, 4년 만이야

    [사진] 부산모터쇼, 4년 만이야

    15일 ‘2022 부산국제모터쇼’가 개막한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를 찾은 관람객들이 전시 차량 사진을 찍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4년 만에 열린 이번 행사에는 현대차, BMW 등 6개 완성차 브랜드를 포함해 8개국 120개 업체가 참가했다.

    2022.07.16 00:30

  • [사진] 아이오닉6, 부산모터쇼서 세계 첫 공개

    [사진] 아이오닉6, 부산모터쇼서 세계 첫 공개

    14일 현대차는 두 번째 순수 전기차 아이오닉6의 공개 설명회를 부산국제모터쇼에서 열었다. 모델은 77.4㎾h 배터리가 장착된 롱레인지와 53.0㎾h 배터리가 탑재된 스탠더드 두 가지. 전기소비효율(전비)은 ㎾h당 6.2㎞로 전기차 중 세계 최고 수치라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2022.07.15 00:03

  • [사진] 진흙탕서도 더렵혀지지 않는 ‘연꽃 만개’

    [사진] 진흙탕서도 더렵혀지지 않는 ‘연꽃 만개’

    11일 부산 사상구 삼락생태공원 내 연꽃단지에 만개한 연꽃을 시민들이 카메라에 담고 있다. 7~8월이 절정인 연꽃은 진흙탕물 속에 뿌리를 내리고 있지만, 꽃이 물에 젖거나 더럽혀지지 않고 고귀함을 유지한다.

    2022.07.12 00:03

  • [한 컷] 해운대 해무 장관

    [한 컷] 해운대 해무 장관

    차가운 바닷물이 따뜻한 공기와 만나면서 7일 부산 해운대 일대에 해무가 껴 장관을 연출하고 있습니다. 기상청은 주말 날씨는 맑겠으나 다음 주 초 장맛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습니다.

    2022.07.08 00:12

  • [사진] 장맛비 내려도 … 해바라기 만개한 광안리를 걸어요

    [사진] 장맛비 내려도 … 해바라기 만개한 광안리를 걸어요

    27일 부산 수영구 광안리해수욕장 해변공원에서 시민과 관광객들이 우산을 쓴 채 만개한 해바라기 꽃을 보며 산책하고 있다. 수영구청은 해바라기 꽃을 내달 3일까지 전시 후 철거 할 예정이다.

    2022.06.28 00:03

  • [한 컷] 폐플라스틱 27t으로 만든 쇠백로

    [한 컷] 폐플라스틱 27t으로 만든 쇠백로

    버려진 플라스틱 27t으로 만든 을숙도 ‘쇠백로’가 21일 부산현대미술관에 등장했습니다. 전시는 코로나19로 늘어난 폐플라스틱의 재생에 관한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기획됐습니다.

    2022.06.22 00:12

  • KAIST 원자력과 신입생 3명…원전 생태계 다 무너졌다

    KAIST 원자력과 신입생 3명…원전 생태계 다 무너졌다

    문재인 정부가 지난 5년간 탈(脫)원전 정책을 추진하면서 국내 원자력 산업은 발전부터 기술 개발, 인재 양성까지 뿌리째 흔들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원자력 산업 생태계가 무너지면서 ‘실핏줄’ 같은 관련 부품업계가 가장 먼저 타격을 받았다. 윤종일 KAIST 원자력·양자공학과 교수는 "올해는 단 세 명만 원자력을 전공으로 선택했다"며 "원자력 산업이 기술적으로 진입장벽이 높다는 사실을 고려하면 상당한 타격"이라고 말했다.

    2022.06.21 05:00

  • [사진] 피란학교 체험학습 통해 배우는 전쟁의 아픔
  • [사진] 화물운송 재개

    [사진] 화물운송 재개

    정부와의 전날 협상 타결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의 총파업이 종료된 15일, 파업에 참여했던 노조원들이 속속 현장으로 복귀하며 멈춰 있던 운송 업무가 재개됐다. (사진 위쪽부터 순서대로) 이날 부산 신선대 부두에서 컨테이너 화물차들이 이동하고 있다. 서울 종로구 젊음의거리에서 15일 한 직원이 식당에 주류 납품 작업을 하고 있다.

    2022.06.16 0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