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ue 1. 24년만의 평양 방문··푸틴은 고르바초프의 길을 걸을까

지각 버릇은 여전했다. 시간 안지키기로 유명한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오늘 새벽 평양에 내리는 장면은 조금 기괴했다. 심야에 활주로에서 기다리는 김정은의 모습, 의례적인 포옹 등이 북·러 관계의 현실과 한계를 보여주고 있다.

24년만에 이루어진 푸틴의 평양 방문은 오늘자 모든 매체의 1면 머리기사를 장식했다. 여의도에서 매일 되풀이되는 야당 독주와 무기력 여당의 싸움판이 모처럼 평양발 기사에 밀려났다. 그만큼 북·러 정상의 평양 회동 결과가 중요하고 민감하기 때문이다. 관심의 촛점은 단연 ‘레드라인’에 있다. 과거 냉전시대 ‘조·소 우호조약’의 핵심이던 ‘유사시 자동군사개입’ 조항의 복원 여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원자력잠수함 등 전략 자산의 기술이전 여부 등이 한국은 물론 세계가 주시하는 ‘레드라인’으로 분류된다. 푸틴 방북을 ,으로 깎아내리는 사설은 북·러 밀착을 보는 불편, 불안한 시각을 반영한다. 북·러간의 밀착에 따른 위험을 관리할 실효적 수단을 복원해야 하며, 푸틴 방북과 동시에 서울에서 진행되는 한·중 외교안보대화에 의미를 부여하는 국민일보의 관점에는 큰 이견이 없다.

대체로 조간들은 푸틴이 레드라인을 넘지 않을 것이라는 희망 섞인 관측을 하고 있다. 다만 푸틴과 김정은이 레드라인을 넘어설 가능성을 ‘치명적 거래’로 규정하고 이를 반드시 저지해야 한다는 조선일보 칼럼도 눈길을 끈다. 한겨레는 북·러 밀착을 초래한 책임을 윤석열 정부의 편향외교에서 찾는 관점을 제시한다. 아무튼 푸틴의 방북은 지각 탓에 1박2일에서 당일치기로 줄어들었다. 푸틴에게 을 촉구하는 중앙일보의 관점이 푸틴에게 도달하길 바란다.

-Pick! 오늘의 시선

국민일보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