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ue 1. 두 동강난 국회···야당 찍은 유권자들이 바라던 모습일까

개원 열흘을 갓 넘긴 22대 국회가 순항할 것이라는 기대는 애시당초 없었다. 4월 총선 결과나 새 국회에 임하는 여야의 모습에서 난항은 예고된 경로였다. 개원 전 한차례 영수회담에서 피어났던 희망의 신호는 달포만에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 이제 ‘몽골 기병’같은 야당의 속도전과 무기력한 여당의 농성만 보인다. 이것이 총선 민의가 바라던 모습일까.

여야가 별다른 대화나 협상도 없이 야당의 단독 상임위 강행과 여당의 국회의장 사퇴촉구 결의안 제출로 맞선 11일의 정치판을 좌파 우파 구분 없이 모든 언론이 ‘개탄과 우려’의 시각에서 보도했다. “두 동강 난 국회, 민의를 외면하다”(경향신문), ‘입법 독주 현실화 의회 정치 무력화’(국민일보)같은 1면 머리기사 제목들이 언론의 싸늘한 시선을 보여준다. 서울신문은 “독선과 무능, 공멸의 정치”라는 기사를 헤드라인에 올려 타협이 실종된 22대 국회를 비판한다. 여당, 야당 출신 전직 국회의장들을 인용, 여야가 상대를 “경쟁자가 아닌 사생결단의 적으로 보는 정치는 공멸 할 수 밖에 없다”고 경고한다.

오늘자 조간들의 사설·칼럼 역시 여야의 강 대 강 대결 정치를 비판하면서 국회와 국가 기능의 복원을 당부하고 있다. 처럼 민주당의 책임을 따지는 관점도 있지만, 를 내세워 국회 조기 정상화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더 크게 들린다. 가장 답답한 쪽은 국민들이기 때문이다. 이대로 가면 야당 단독 입법에 대통령 거부권 행사가 무한 반복될 수밖에 없다. 여야 어느쪽에 표를 준 유권자든, 이런 국회를 원하진 않았을 것이다.

-Pick! 오늘의 시선

서울신문 기사 | 장진복·조중헌·김주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