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ue 1. ‘25만원’부터 풀어라…모두가 지켜보는 尹·李 회담

윤석열 대통령 취임 이후 2년여만에 처음으로 이뤄지는 이재명 민주당 대표와의 회담에 대한 관심과 기대가 하늘을 찌를듯 하다. 이번 주중으로 예상되는 회담을 둘러싼 분석과 예측 기사들이 오늘자 조간신문을 뒤덮고 있다. 이재명 대표는 무슨 보따리를 들고 갈 것인지, 윤 대통령이 얼마나 받아들일지, 나아가 크든 작든 합의에 이른 성과는 있을 것인지, 궁금해하는 민심을 반영한 기사들이다.

영수회담의 예상 의제 가운데 첫번째 이슈는 단연 전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25만원 민생지원금 문제다. 이재명 대표 스스로 언급했고, 민주당은 공식적으로 25만원 지원을 위한 추경 편성까지 요구했다. 다만 윤 대통령이 지난주 국무회의 발언에서 “무분별한 현금 지원과 포퓰리즘은 나라의 미래를 망치는 것”이라고 못박는 바람에 여·야·정(與野政) 모두 운신의 폭이 좁아졌다. ‘25만원’에서 꼬이면 자칫 영수회담이 빈손으로 끝날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신문들도 이런 우려를 감안, 일단 ‘협치 정례화’같은, 최소한의 합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경향신문은 을 사설로 제안했다.

‘25만원’ 문제를 전략적으로 접근할 필요성도 제기된다. 특히 한겨레가 올린, ‘25만원’에 비판적인 칼럼이 눈길을 끈다. 칼럼은 민생 문제의 심각성을 인정하면서도 전 국민에게 25만원씩 나눠주는 방식은 막상 소비진작의 실효성이 없으며, 수권정당으로서 민주당의 신뢰를 쌓는 길이 아니라고 지적한다. 조선일보는 ‘전국민 25만원’ 대신 서민에 초점을 맞춘 민생 패키지를 대안으로 제시해야 한다는 사설을 올렸다. 결국 이 대표가 ‘전 국민 대상’이라는 조건만 수정하면 양자간에 협상을 통해 성과를 만들어낼 여지가 얼마든지 있다는 얘기다. 그것이 양자회담에 걸린 국민의 기대 아니겠는가.

-Pick! 오늘의 시선

중앙일보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