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ue 1. 대결보다 대안 찾자···의정(醫政) 대치 해법 요구도 커진다

지난 주말 여론의 관심은 온통 여의도 의사협회 궐기대회에 쏠렸다. 분노한 의사들이 전국에서 몰려왔다. 참가자 규모나 제약회사 영업사원 강제동원 여부까지 쟁점이 될 정도였다. 의사단체나 정부는 이날도 강대강 대치를 이어갔다. 의사들의 집단행동은 이날의 ‘궐기’로 절정을 이루었고, ,정부 역시 한덕수 총리와 대통령실이 나서서 의대 2000명 증원 입장을 고수했다. 다만 의사들의 집단행동에 대한 여론의 싸늘한 시선이 여전한데다, 이날 궐기대회 현장에서 의대 증원 자체를 반대한다는 소리는 거의 들리지 않았다는 점에서 해법을 찾는 소리들이 힘을 얻고 있다.

3일 의사대회에 대한 평가는 대부분의 매체들이 부정적이었다. 거나, 같은 사설이 올라왔다. 국민일보는 사설을 통해 병원 복귀 대신 집회 참석을 택한 의사들에게는 “엄정한 법 집행 말고 대안이 없다”고 주장한다.

반면 의대 증원을 전제로 증원 폭이나 속도를 조절해서 의사 교육의 질을 유지하고 전공의들이 복귀할 명분을 주자는 견해도 제시되고 있다. 한겨레는 집단행동의 중심에 있는 전공의들이 체감할만한 개선방안을 제시하고, 필수·지역 의료를 살리기 위한 재정 투입방안과 함께 정부와 의사, 환자단체 등이 협의체를 만들어서 증원 규모와 방법을 일정 기간 동안 집중 논의하자는 방안을 제시한다. 동아일보는 집단행동에 반대하는 전공의 모임을 취재해서 는 목소리를 전한다.

-Pick! 오늘의 시선

국민일보 사설

사설은 의사들의 집단행동을 ‘안하무인’으로 규정한다. 이는 “2000년 의약분업사태 이후 매번 의사들의 집단행동에 정부가 물러나면서 키워준 측면이 크다”고 지적한다. 환자를 내팽겨쳐도 정부가 의사 말을 들어주는 일이 반복되면 누가 앞으로 정부의 법집행을 신뢰할 것이냐고 묻는다. 미복귀 전공의들에 대한 면허정지처분과 수사, 기소등을 예정대로 진행해 법과 원칙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