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ue 1. 의료 대란, 어둠 속에 번져가는 대화론

늘 그렇다. 새벽이 오기 전에 어둠이 가장 짙고, 가장 치열한 싸움이 지나면 협상이 시작되곤 하는 것이 세상사다. 전공의들이 집단 사직으로 실력행사에 들어간 20일, 윤석열 대통령은 의대생 2000명 증원은 “최소한의 확충 규모”라고 못박았다. 여전히 정부와 의료계는 ‘강 대 강’ 분위기다. 의료계는 전공의에 이어 의대생 동맹휴학으로 투쟁 강도를 높이고 있으며, 정부는 면허정지나 수사 착수 등의 강수로 대응하고 있다. 아직 싸움이 절정에 이르진 않았겠지만, 당장 병원이 마비되고 환자들이 발을 동동구르는 상황에서 언론을 중심으로 대화 해결 요구가 늘고 있다는 점은 고무적이다.

오늘자 동아일보는 “무조건 병원 복귀하고 대화로 풀라”는 사설을 올렸다. 정부는 강경일변도의 대응을 버리고, 의사들 역시 환자 곁으로 복귀해서 출구를 찾으라는 주문이다. 역시 “의대정원을 갑자기 2000명 늘리면 교육의 질을 보장할 수 없다는 의료계 주장에도 일리가 있다”면서 “일단 내년에 500~1000명 인팎을 증원하고,몇 년 뒤 추이를 보아가며 추가 증원여부를 논의”하는 방안을 제안한다.

한편 과거 여러 차례 의료대란에서 ‘태풍의 눈’으로 작용한 전공의 문제의 실상을 선진국 사례와 비교하면서 해법을 모색하는 관점도 눈길을 끈다. 의료분쟁이 벌어지면 가장 먼저 행동에 들어가는 전공의 문제를 그대로 두고 의대생 정원만 따져봐야 분쟁은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는 전문기자의 진단을 함께 고민해볼 필요가 있다.

-Pick! 오늘의 시선

동아일보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