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ue 1. 칼 품고 만나 11일만에 결별한 낙준신당

반사효과는 없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기존 양당 정치에 염증을 느끼는 제3지대가 양당 지지세력과 3분하고 있었다. 제3지대는 기존 정당이 갈증을 채워주지 못했다. 이들을 차지하려는 시도가 번번이 실패했다. 이번에도 개혁신당이 합당 11일 만에 깨졌다.

개혁신당에는 한국의희망(양향자 원내대표)·원칙과상식(조응천 최고위원)·새로운선택(금태섭 최고위원)도 합류했지만, 국민의힘 대표였던 이준석, 민주당 대표였던 이낙연의 연합으로 일반 국민은 인식한다. 그런데 이 두 사람이 쪼개졌다. 나머지 세력이 모두 이준석 대표 손을 들어 정치적으로 이낙연 대표의 실패다. 이준석 대표는 이날을 미리 준비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실망을 안기고 가라앉은 제3당이 다시 부상할 수 있을까.

결별의 배경으로 몇 가지를 생각할 수 있다. 합당의 컨벤션 효과가 없었다. 손흥민·이강인 갈등, 윤석열·한동훈 갈등에 시선을 뺏겼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의 발 빠른 움직임에 비해 이준석 대표의 강점인 속도감이 세력 간 조율에 발목이 잡혔다.

‘이대남’ 중심인 이준석 대표의 지지층이 제휴 세력에 불만을 표출했다. 양당 권력 다툼에 염증을 느낀 세3지대 유권자들은 개혁신당의 불협화음에도 실망했다. 새 모습이 아닌 구태를 보였다. 비례선거제도가 준연동형으로 정리됐다. 지역구보다 비례의석 기대를 높였다. 호남에 강점이 있는 이낙연 대표가 지역구에 기대를 건다면, 청년층을 업고 있는 이준석 대표는 비례 의석에 대한 기대가 커졌다. 국민의힘 지지층의 분산투표도 기대할 수 있다.

민주당 공천이 파열음을 내고 있다. 쟁점 지역 공천을 미루는 국민의힘도 일부 현역의원의 이탈을 피할 수 없다. 이삭줍기가 본격화될 예정이다. 이런 복잡한 계산이 이준석 대표가 이낙연 대표와 결별을 결심하게 만든 것 아닐까.

-Pick! 오늘의 시선

경향신문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