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오늘은 대장동 의혹에 등장한 권력자 자녀에 대한 이야기로 시작합니다. 
어떤 아들의 퇴직금 50억과 어떤 딸의 아파트 수혜

곽상도 의원과 박영수 전 특별검사. [중앙포토]
 아버지의 눈에는 눈물이 보이지 않으나
 아버지가 마시는 술에는 눈물이 절반이다.
 아버지는 가장 외로운 사람이다.
 아버지는 비록 영웅(英雄)이 될 수도 있지만….
 
 폭탄을 만드는 사람도
 감옥을 지키던 사람도
 술 가게의 문을 닫는 사람도
 집에 돌아오면 아버지가 된다.

 김현승 시인이 쓴 ‘아버지의 마음’의 한 대목입니다. 다른 시인은 또 이렇게 노래했습니다.

 세 끼의 밥이야 
 그럭저럭 마련하더라도
 늘 가족들에게 미안한 마음

 빠듯한 살림살이에
 곡예를 하듯
 아슬아슬 꾸려온 지난 세월

 월말이 되면
 밀려드는 고지서 더미에
 축 처지는 나의 어깨

 아이들에게는
 약한 모습 보이지 말자 해도
 이따금 새어 나오는 한숨

 정연복 시인의 ‘가난한 날의 행복’이라는 시의 중간 부분입니다.

 편히 잠을 청하지 못하는 부모가 많습니다. 코로나19에 직격탄을 맞은 자영업자, 줄어든 일자리를 놓고 힘겨운 경쟁을 해야만 하는 취업 준비생을 둔 부모, 그 경쟁을 포기하고 방황하는 청춘이 된 자녀를 지켜볼 수밖에 없는 부모가 제 주변에도 많습니다.

 미친 전셋값에 이사 걱정이 산더미인 사람들, 결혼을 생각하는 자녀에게 작은 전셋집 하나 해줄 수 없어서 죄 지은 것 같은 심경의 사람들, 취업 못 한 자식에게 다른 살길 열어주지 못해 애를 태우는 이들이 도처에 있습니다. 

 어제 화천대유 대주주는 경찰서 앞에서 고문으로 모신 법조인들에 대해 “존경하는 형님들”이라고 말했습니다. 그 형님 중 한 사람의 딸은 화천대유의 직원으로 일하며 대장동 아파트 한 채를 ‘원가’에 받았습니다. 화천대유 측으로부터 수천만원의 후원금을 받은 국회의원의 아들은 화천대유에서 일하고 50억원의 퇴직금을 수령했습니다. 그 국회의원 역시 ‘존경하는 형님’ 중 하나인가 봅니다. 이 땅의 아버지들이 이렇게 인심 좋은 동생을 곁에 두지 못한, 무능한 자신을 책망하고 있습니다. 

 5년 전 “네 부모를 원망해”라는 철부지 20대의 말에 분개한 국민이 거리로 나갔습니다. ‘음서(?敍)의 나라’를 타파하자고 외쳤습니다. 그런데 대통령의 사위가 수상한 취업을 해도, 대법원장의 아들 부부가 ‘관사 재테크’ 의심을 사도 그 대통령과 대법원장이 아무런 설명을 안 하는 나라가 됐습니다. 교수 부모가 창조해낸 ‘스펙’ 덕분에 그들의 딸이 의학전문대학원에 입학하고 그 뒤로는 의사가 됐는데도 그 부모를 사랑한다는 사람들이 “다들 그러지 않느냐”고 큰소리치는 사회가 됐습니다. 

 아들이 50억원의 퇴직금을 받은 국회의원은 공적 지원금 혜택을 입은 대통령의 아들을 향해 ‘아빠 찬스’ 쓴 것 아니냐고 집요하게 비판했던 정치인입니다. 그런 사람이 자기 아들이 전대미문 수준의 퇴직금을 받은 것이 드러나자 의원직은 유지하면서 당적만 포기했습니다. 삼성의 정유라씨 승마 지원 과정을 추적했던 특별검사는 딸이 원가에 아파트를 받은 게 알려지자 “위법은 없다”고 말합니다. 보통 아버지들의 한숨이 깊어갑니다. 술잔을 바라보는 눈이 촉촉해집니다.

 박영수 전 특별검사 딸의 대장동 아파트 취득 과정이 기사에 자세히 담겨 있습니다.


더 모닝's Pick
1. '압수수색' 없는 대장동 수사
 대장동 의혹에 대해 경찰, 검찰, 공수처가 동시에 수사를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지금까지 압수수색은 단 한 차례도 없었습니다. ? '실체적 진실' 규명에는 성남시, 화천대유 등의 내부 자료와 관련자들이 주고 받은 글과 문서가 필요합니다. 이미 상당 부분이 사라졌고, 지금도 계속 증발되고 있을 것입니다. 

2. 스벅과 배민은 OK, 쿠팡은 No
 다음 달 1일부터 지난 2분기(4∼6월)보다 결제액이 많으면 한 달 최대 10만원을 돌려주는 신용ㆍ체크 카드 캐시백(상생소비지원금) 제도가 두 달 동안 실시됩니다. 그런데 해당되지 않는 곳이 많습니다. 대형마트, 쿠팡 등의 종합 쇼핑몰, 홈쇼핑 등은 제외됩니다. 자세한 내용을 보시죠. 

3. "개 식용 금지 검토할 때"
 “개 식용 금지를 신중히 검토할 때가 되지 않았나?”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한 문재인 대통령의 말입니다. 문 대통령은 어제 김부겸 국무총리와의 주례회동에서 유기 반려동물 관리체계 개선과 관련한 보고를 받았습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대통령 발언이 알려진 직후 찬성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개 먹는 풍습이 사라질 날이 곧 올 듯합니다. 
 '더 모닝' 구독에 늘 깊이 감사드립니다. 제게 하시고 싶은 말씀은 e-메일로 보내주세요. 

중앙일보
이상언 논설위원
매일(월~금) 아침 뉴스레터에 새 소식을 담아 새 날을 알립니다. 
세상으로 향한 작은 창을 열어 보세요. 빛과 바람과 풍경을 전합니다.

이상언의 '더 모닝' 뉴스레터를 놓치셨나요?
지난 뉴스레터는 아카이브 페이지에서 확인 할 수 있어요.
아래 버튼을 누르시면 이상언의 '더 모닝' 목록 페이지로 이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