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오늘은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에 대한 이야기로 시작합니다.

“원내대표 나가셨습니다” … ‘봉숭아 학당’ 만든 국힘 농담

어제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장애를 대하는 태도’에 대한 수업이 있었습니다. 시각장애인인 김예지 의원이 동료 위원을 상대로 퀴즈를 냈습니다. 먼저 한동훈 위원장에게는 ‘장애가 있다’와 ‘장애를 앓다’ 중 어느 게 올바른 표현인지를 물었습니다. 한 위원장이 전자가 바르다고 했습니다. 빙고. 그다음 윤재옥 원내대표에겐 ‘외눈박이 같다’는 말을 적절한 표현으로 바꿔 보라고 했습니다. 윤 원내대표가 쉽게 답을 대지 못하자 ‘편협’이라는 힌트를 주며 ‘편협한 사고방식’으로 고쳐 쓰는 게 좋다고 알려줬습니다.

이어 김경율 비대위원에게는 ‘눈먼 돈’을 대체할 올바른 표현에 관해 물었습니다. 김 위원이 ‘주인 없는 돈’이라고 답하자 김 의원이 ‘출처를 알 수 없는 의심스러운 돈’이라고 정정해줬습니다. 구자룡 비대위원에게는 ‘절름발이 행정’을 옳게 바로잡으라는 문제를 냈습니다. 김 의원이 제시한 모범 답안은 ‘불균형 행정’이었습니다.

저도 글을 쓸 때 조심하는 부분들입니다. 그래도 종종 장애를 비하하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는 문구를 쓰고 있는 것을 깨달아 놀라기도 합니다. 특히 전통적 표현에 장애 관련 요소가 많이 등장합니다. 장님 코끼리 만지기, 소경 문고리 잡기, 꿀 먹은 벙어리, 벙어리 냉가슴 앓듯, 앉은뱅이 신세 …. 과거엔 별생각 없이 쓰던 말입니다. 장애인을 차별하거나 혐오해서 쓰는 것이 아니라 일상적 언어 습관일 뿐인데 지나치게 문제로 삼는다는 반론이 제기되기도 하는데요, 장애에 대한 편견을 줄인다는 면에서 되도록 안 쓰는 게 바람직할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