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08 ‘피아노 올림픽’은 노골적이었다

2021-08-14 00:00:00

재생수440

공감수6

댓글수

1781년 12월 24일.
모차르트와 클레멘티는 3세트까지 접전을 벌입니다. 즉흥연주, 작품발표, 악보 읽기까지.
심판은 황제였습니다.

이런 '음악 경연'은 18,19세기에 흔한 일이었습니다.
경쟁은 노골적이고 무자비했죠.

고전적하루 8번째 시간에는 이런 음악경연이 자꾸 일어났던 이유와, 결국 어떤 효과가 있었는지 이야기해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