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밍웨이가 사랑한 쿠바커피, 우리가 몰랐던 사라져가는 커피 이야기

우리가 몰랐던, 사라져가는 커피 이야기

얼마 전 세계적으로 가장 유명한 커피 브랜드의 글로벌 앰버서더 조지 클루니가 빈 커피 잔을 들고 타임지에 등장했습니다. 10월 1일 ‘세계 커피의 날’을 맞아 커피가 자라는 환경을 지키려는 노력이 없다면 매일 아침 즐기는 커피 한 잔도 없어질 수 있다는 현실을 알리기 위해서죠. 그는 기후 변화로 인해 사라질 위기에 처한 커피를 위해 컵 밖의 환경에 대해 신경써야 한다고 이야기합니다.

밥은 걸러도 모닝 커피는 필수, 현대인의 일상에 빠질 수 없는 커피. 그러나 전문가들은 현재 야생커피 종의 60%가 멸종 위기에 처해 있다고 말합니다. 2050년까지 커피 재배지의 50%가 사라질 것이라고 예측하기도 했죠.

기후변화에 따른 기온상승으로 인해 커피 특히 고품질 커피의 재배 여건이 급격히 나빠질 것으로 내다봤어요. 영국 큐왕립식물원 연구진은 지구온난화가 지속될 경우 2038년 커피 생산량의 40~50% 가량이 줄어들 것이라고 과학논문저널을 통해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사라질 위기에 놓인 커피를 지키기 위해 지금 당장 해야 할 일은 무엇일까요?

글로벌 커피 브랜드 네스프레소는 오래 전부터 기후변화로 인한 심각성에 주목하고 지속가능한 커피 재배와 커피 농가의 재건을 위해 꾸준히 노력해왔습니다,

최상의 품질의 커피를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재배하기 위해 2003년 ‘AAA 지속가능한 품질™ 프로그램’을 도입해 커피 수확량과 품질을 개선하는 동시에 환경을 보호하고 커피농부와 지역 사회에 긍정적 결과를 만들어냈죠. 재생농업을 통해 단순히 땅에서 커피를 재배하는 것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농지와 생태계를 복원하는 것을 목표로 기후변화, 생물 다양성 손실 및 농업 공동체 회복력의 문제를 해결해 왔습니다.

기후변화, 정치적 갈등이나 경제, 사회문제로 위기에 처한 커피 농가의 재건을 도와 지역 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전달하는 동시에 쉽게 만나볼 수 없는 귀한 커피를 되살리는 ‘리바이빙 오리진(Reviving Origins)’ 프로젝트가 대표적인 사례죠.

미국의 자치령인 푸에르토리코의 커피는 유엔세계관광협회가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특산물로 선정할 만큼 우수했습니다. 그러나 2017년 파산보호를 연방법원에 신청하는 등 경제적 위기를 겪으면서 커피 생산량의 80%가 유실되는 상황이 발생하고 커피 산업이 황폐해졌어요.

헤밍웨이가 즐겨마신 것으로 유명한 쿠바 커피는 다른 나라에서는 사라져 가는 원시림을 농업적으로 활용한 독특한 문화적 특징으로 인해 쿠바 동남부의 최초 커피 재배지 고고경관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국제 사회에서의 오랜 고립으로 60여 년간 커피 생산이 거의 중단되기에 이르렀어요.

네스프레소는 푸에르토리코와 쿠바 외에도 짐바브웨, 콜롬비아와 같이 한 때 커피 산업이 왕성했지만 재배가 어려워진 지역에서 고품질 커피를 되살리는 ‘리바이빙 오리진’ 프로젝트를 진행해 오고 있어요. 커피를 아끼고 진심으로 사랑하는 소비자들이 선택하는 리바이빙 오리진 커피가 결국 귀한 커피와 농가를 되살리는 선순환으로 이어지고 있는 것이죠.

올해는 특히 푸에르토리코와 쿠바에서 지속가능한 농법을 전수하고 고유한 커피 전통을 이어갈 수 있도록 지원해 되살려낸 리바이빙 오리진 커피를 선보여 소비자들에게 더욱 특별한 커피 경험을 선사합니다. 버츄오 라인의 ‘카페시토 데 푸에르토리코’는 진하고 크리미한 더블 에스프레소 커피로 다크 코코아향과 페퍼향이 어우러진 역동적인 푸에르토리코 커피 고유의 특성을 띕니다.

오리지널 라인의 ‘카페시토 데 쿠바’는 정통 쿠바 문화의 열기와 열정이 담겨 강한 로스팅 향과 강렬하고 기분 좋은 우디향을 지닌 커피입니다,

기후변화로부터 위기의 커피를 보호하는 일, 좋은 커피를 오래도록 마실 수 있도록 힘쓰는 일 한 잔의 커피로 사라져가는 커피와 농가를 되살리는 선한 영향력에 함께 해주세요.

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