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핑] 11번가, 중고폰 장터 열어

중앙일보

입력 2012.10.26 00:38

지면보기

경제 06면

11번가는 중고폰 장터 ‘에코폰 전문관’을 개설한다. 2G·3G 피처폰은 물론 갤럭시S3·갤럭시노트 같은 최신 스마트폰까지 40여 종을 판매한다. 고객들이 중고 휴대폰을 판매할 수 있는 ‘에코폰 신청서비스’도 실시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