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대 침입 '하이힐 여장男', 요염한 뒷모습이…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2012.10.22 09:46

업데이트 2012.10.22 17:19

숙명여대 중앙도서관에서 심야에 여장한 30대 남성이 침입했다가 잡힌 것이 21일 온라인 중앙일보의 단독 보도로 알려지면서, 해당 남성이 붙잡힌 경위를 두고 네티즌들의 관심이 쏠렸다.

서울 용산경찰서에 따르면, 임모(31ㆍ무직)씨는 숙명여대 도서관에 침입한 혐의(건조물침입죄)로 21일 불구속 입건됐다.

임씨는 20일 밤 11시 50분(숙대 측 집계 시간) 쯤 가발과 검은 색 투피스 정장, 스타킹, 하이힐 차림으로 숙대 중앙도서관 지하 열람실에 몰래 들어간 혐의다.

숙대 측에 따르면, 임씨는 학교 경비원이 “딸을 찾아달라”는 한 학부모의 요청으로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열람실 안으로 들어간 것으로 밝혀졌다. 숙대 중앙도서관 지하 열람실은 학생증이 있어야 들어갈 수 있으며, 자정부터 오전 7시까지는 외부인이 출입할 수 없다. 경찰 조사 결과, 임씨는 붙잡힐 당시 영어책을 갖고 있었으며 “공부하러 들어갔다”고 밝힌 것으로 드러났다.

숙대 측은 “학생들이 공부를 하고 있었지만, 임씨 출입 직후 바로 붙잡아 학생의 피해는 없었다”고 밝혔다.

‘숙대 여장男’ 임씨의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딱 봐도 남자인 것을 알겠다” “왜 여대에 들어갔을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현택 기자, 장은영 인턴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