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핑] 한·일 재무, 내주 도쿄서 회동

중앙일보

입력 2012.10.05 00:51

업데이트 2012.10.05 01:46

지면보기

종합 10면

박재완 기획재정부 장관(左), 조지마 고리키 일본 재무상(右)

박재완 기획재정부 장관(사진 왼쪽)과 조지마 고리키(城島光力·오른쪽) 일본 재무상이 다음 주 일본 도쿄에서 만난다. 교도통신은 4일 “양국이 장관 회동을 준비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재정부 관계자는 “9일부터 열리는 국제통화기금(IMF) 총회에서 두 장관이 만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한·일 통화 스와프 등 현안 논의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양자 회담 형태의 개별 면담은 준비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일본은 한국의 요청이 있어야 이달 말로 끝나는 통화 스와프 계약을 연장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