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오바마·수치 첫 만남

중앙일보

입력 2012.09.21 01:27

지면보기

종합 14면

미국을 방문 중인 아웅산 수치 여사(왼쪽)가 19일(현지시간) 백악관 대통령 집무실에서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과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미얀마 민주화 운동의 상징인 수치 여사가 오바마 대통령을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워싱턴 AP=연합뉴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