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착각했다" 정준길, '택시서 통화' 시인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2012.09.12 19:01

업데이트 2012.09.12 19:07

새누리당 정준길 전 공보위원이 ‘착각했다’면서 금태섭 변호사와의 통화가 택시에서 이뤄졌다고 시인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정 전 위원은 건대역 근처에서 택시를 타고 광진경찰서 앞으로 가던 중 금태섭 변호사와 전화를 했다고 12일 시인했다. 정 전 위원은 이날 새누리당 측에 “착각했다”면서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하는 과정에서 엉겁결에 승용차를 직접 몰고 출근했다고 말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전 위원은 그동안 “4일 오전 승용차를 직접 몰고 출근하며 금 변호사와 통화했으며 불출마 종용이나 협박은 없었다”고 주장해왔다. 두 사람의 전화 통화 이후 금 변호사가 “정준길 위원으로부터 안철수 원장의 불출마 종용 협박 전화를 받았다”고 폭로하면서, 두 사람의 진실 공방이 이어졌다.

하지만 정 전 위원이 탔던 택시의 기사가 언론에 “정 전 위원은 내 택시에 탔고, 고압적으로 전화 통화를 했다”고 폭로하면서 정 전 위원 발언의 진위를 놓고 논란이 일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