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6회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35에 대한 박영훈과의 대화

중앙일보

입력 2012.09.12 00:04

업데이트 2012.09.12 00:34

지면보기

종합 34면

제3보(26~35)=구리 9단의 넓이뛰기에 원성진 9단이 ‘즉결처분’에 나섰고 그것이 31에서 마무리됐다. 끊기는 끊었으나 속수를 동원한 측면이 있어 귀추가 주목됐는데 일단 잡으니까 크다는 평이 나온다.

 여기서 백이 오른쪽을 움직이기 전에 ‘참고도’ 백1로 하변부터 벌리지 않은 이유가 드러난다. 실전은 32로 바짝 다가설 수 있는데 이게 A에 있다면 백이 크게 불만일 것이다.

 백은 드디어 34로 미완의 곳을 이었고 이제 눈이 좌상을 향할 찰나 원성진 9단이 35로 움직였다. 이 판의 운명을 결정지은 한 수다. 원성진은 단 3분 만에 이 수를 결심했다.

 35에 대해 박영훈 9단에게 물어봤다.

 - 바로 움직인 35에서 원성진 9단의 강렬한 승부호흡이 느껴진다. 그러나 결과는 좋지 않았고 이 수가 실패하면서 그대로 밀릴 뻔했다. 꼭 움직여야만 했나.

 “마땅히 둘 곳이 없다. 움직이는 것 자체는 괜찮다고 생각한다. 다른 프로들도 비슷한 생각이다.”

 - 우하 두 점 잡은 건 어땠나.

 “실리가 제법 크다. 흑이 나쁠 리 없다.”

 - 그렇다면 전투 대신 좀 천천히 둘 수도 있지 않을까. 이 바람에 바둑이 상당히 위험해졌다.

 “움직인 수는 좋았는데 그 후의 수순이 이상했을 뿐이다. 이 수에 책임을 물을 수 없다.”

 결승전에 임하면 승부호흡이 묘하게 격해진다. 느슨하게 두는 것은 절대적인 금물로 생각한다. 이런 자세는 상대도 마찬가지다. 해서 도전에는 더욱 강한 응전이 있을 뿐이다라고 마음을 다잡는다. 하지만 세상사란 묘해서 결승전일수록 한 발 물러나 생각하는 게 효과적일 때가 많다.

박치문 전문기자

▶ [바둑] 기사 더 보기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