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바이 최대 도시개발 플랜 기획

중앙일보

입력 2012.08.29 00:49

업데이트 2012.08.29 00:49

지면보기

종합 30면

“두바이의 미래가 영생의 불꽃 같이 영원하라는 뜻에서 타오르는 불꽃 모양으로 건물을 디자인했습니다.” 두바이 최대의 도시개발 프로젝트인 ‘두바이 크릭(Creek) 마스터플랜’을 기획한 제이 톰슨(Jay Thomson·사진) TVS디자인그룹 회장의 말이다. 그는 28∼29일 이틀간 W 서울 워커힐호텔에서 미국의 ST미디어그룹과 K&C가 공동 주최하는 ‘2012 국제디자인 & 도시개발 콘퍼런스’에 참석차 내한했다. 톰슨 회장은 ‘두바이 크릭 마스터플랜 디자인 및 개발 사례’를 발표한다. ‘빅 프로젝트, 빅 아이디어(Big Projects, Big Ideas)’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콘퍼런스는 구리시(시장 박영순)가 운영하는 ‘구리월드디자인센터’ 연간 프로그램 중 하나다.

 톰슨 회장은 “불꽃 모양은 위층으로 올라갈수록 면적이 좁아져 이용 효율성이 떨어진다. 하지만 선명하게 도시이미지를 각인시킬 수 있는 디자인이어야만 분양에 도움이 되기 때문에 채택했다”고 말했다. 또 “외관으로 보면 복잡한 구조 같지만 틀어지는 각도를 잘 연구해 균일한 각도를 유지하면 구조적인 문제해결은 어렵지 않다”고 설명했다. 그가 기획한 두바이 크릭 마스터플랜은 3.3㎢의 부지에 불꽃 모양의 건물 4동을 비롯, 240동의 건물로 이루어진 국제적 MICE(비즈니스 관광) 산업형 도시를 만드는 것이다. 도시기반시설은 2008년 완공됐고, 전체개발은 2015년 완공이 목표다. 그는 “부동산 자유 보유권(Freehold City) 지역으로 전 세계 어느 누구나 부동산에 쉽게 투자할 수 있게 했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