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도 유력 金주자 사재혁, 162㎏들다 그만…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2012.08.02 08:34

업데이트 2012.08.02 09:05

한국의 '역도간판' 사재혁(27·강원도청) 선수가 부상으로 올림픽 2연패의 꿈을 접었다.

사재혁은 2일 새벽(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엑셀 아레나에서 열린 2012 런던올림픽 남자 77㎏급에서 인상 2차 시기에 162㎏을 들어 올리는 순간 팔이 꺾이며 바닥에 쓰러졌다.

그는 4년전 베이징 올림픽에서 4번의 수술과 재활을 거쳐 금메달을 따낼만큼 의지가 강했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도 허리 부상에 시달리면서도 투지를 불태웠다.

대학역도연맹 관계자는 "현재 사재혁 선수는 어깨의 통증으로 응급조치를 한 뒤 바로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