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와 건강] 8월 2일

중앙일보

입력 2012.08.02 00:58

지면보기

종합 08면

열사병은 뇌의 중추신경계 이상으로 생깁니다. 두통과 어지러운 증상이 나타나며 의식을 잃기도 합니다. 응급질환이므로 빠른 조치가 필요합니다. 환자의 몸에 물을 뿌리며 바람을 불어줘 체온을 낮추는 게 중요합니다.

서울대학교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www.brmh.org)
응급의학과 송경준 서울의대 교수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