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만원 이체 뒤 현금인출기서 10분 지나야 인출

중앙일보

입력 2012.06.12 00:50

업데이트 2012.06.12 00:50

지면보기

경제 08면

26일부터 300만원 이상 이체 받은 금액은 10분이 지나야 자동화기기(CD·ATM)에서 현금으로 찾을 수 있게 된다. 갈수록 급증하는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를 막기 위한 예방책이다.

 금융감독원은 보이스피싱을 근절하기 위해 이런 내용의 ‘지연인출제도’를 시행한다고 11일 밝혔다. 보이스피싱 사기범이 피해자로부터 돈을 송금 받은 후 바로 현금을 빼가지 못하도록 하기 위한 조치다.

 금감원에 따르면 정상적인 이체 거래의 91%는 300만원 미만이다. 하지만 보이스피싱으로 인한 피해 거래의 경우 이체 건수의 84%가 300만원 이상인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사기범의 75%는 자신의 계좌로 들어온 돈을 10분 이내에 현금으로 인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금감원 조성래 서민금융지원국장은 “보이스피싱 피해를 본 후 사기범이 돈을 인출하기 전 통장에 대한 지급정지를 쉽게 하기 위해 도입하는 것”이라며 “보이스피싱에 대한 피해 예방과 범인 검거에 효과를 볼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다만 1회 300만원 미만 거래에는 이 제도를 적용하지 않는다. 또 300만원 이상 이체받은 금액도 본인이 직접 금융회사 창구를 방문하면 찾을 수 있으며, 인터넷뱅킹을 통해 다른 계좌로 보낼 수 있다.

 이 제도는 26일부터 은행과 우체국·농협·수협·축협·신협·새마을금고·저축은행·증권사 등 입출금이 자유로운 예금을 취급하는 금융회사를 대상으로 동시에 시행된다.

 금감원은 신문·TV·라디오 등을 통해 지연인출제도를 적극 홍보하고, 금융회사 영업점과 자동화기기 부스 등에 제도 안내 포스터와 스티커를 부착할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