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마리오’만든 미야모토 … 스페인 아스투리아스 왕자상

중앙일보

입력 2012.05.25 00:00

업데이트 2012.05.25 00:20

지면보기

종합 31면

인기 게임 캐릭터 ‘슈퍼마리오’를 개발한 미야모토 시게루(宮本茂·60·사진) 닌텐도 전무가 2012년 스페인 아스투리아스 왕자상 수상자로 결정됐다. 아스투리아스 왕자 재단은 23일(현지시간) “미야모토는 TV게임을 통해 사회적 혁명을 일으켰다”며 “TV게임을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매체로 발전시켰다”고 밝혔다. 이 상은 과학·예술·평화 등 각 분야에서 사회에 공헌한 단체와 인물에게 매년 주어진다.

 미야모토는 ‘젤다의 전설’ ‘동키콩’ 등 인기 시리즈를 제작한 ‘비디오게임의 아버지’로 불린다. 시상식은 10월 스페인 오비에도에서 열린다. 상금은 5만 유로(약 7400만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