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산, 20년 내 화산폭발 확률 99%”

중앙일보

입력 2012.05.21 00:56

업데이트 2012.05.21 04:23

지면보기

종합 02면

지난해 3월 11일 동일본대지진의 영향으로 백두산이 20년 안에 분화할 확률이 99%에 달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일본 도호쿠(東北)대 다니구치 히로미쓰(谷口宏充·화산학) 명예교수는 최근 “백두산의 과거 1100년 동안의 분화를 정밀조사한 결과 10세기에 대분화를 일으킨 뒤 14~20세기에 걸쳐 여섯 차례 분화한 사실이 밝혀졌다”며 “분화 시점은 늘 일본의 대지진 발생 시점과 큰 연관성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동일본대지진에 의한 플레이트(지각판) 운동으로 백두산이 분화할 확률은 2019년까지 68%, 2032년까지 99%”라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23일 열리는 학술행사에서 공식 발표된다.

 다니구치 교수는 “예컨대 백두산의 1898년 분화 2년 전에는 일본에서 메이지산리쿠(明治三陸) 지진이 발생했다”며 “규모 8.0 이상의 일본 대지진 전후로 적어도 다섯 차례의 백두산 폭발이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3·11 동일본대지진의 규모는 9.0이었다. 백두산의 화산 폭발 가능성은 여러 차례 제기됐지만 일본 대지진과의 상관관계가 거론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마이니치(每日) 신문은 19일 “분화 규모는 1980년 미국 서부 세인트 헬렌스산 분화에 필적할 것으로 추정된다”며 “한국·중국·일본 등 주변국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백두산 인근에 건설 중인 것으로 알려진 중국 츠쑹(赤松) 원전의 피해 가능성도 제기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