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부시장·부군수 회의방식 대폭 개선

중앙일보

입력 2012.04.02 17:33

경기도는 매월 1회 개최디는 경기도 부시장·부군수 회의 개최방식이 기존 소집회의 방식에서 영상회의와 현장방문회의 방식으로 대폭 개선된다고 1일 밝혔다.

3월부터 부시장·부군수 회의는 홀수 달은 영상회의로, 짝수 달은 현장방문회의로 진행된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지난 3월 30일 개최된 부시장·부군수 회의부터 영상회의로 개최하고 경기도 실국장과 시군 부단체장, 실국과장, 도 및 시·군 전 직원 등이 동시에 참여해 한 번의 회의로 모든 직원들이 회의 내용을 공유하도록 했다. 또한 모든 회의내용을 슬레이트 PC를 통해 열람하도록 해 불필요한 종이 사용을 억제하였다.

현장방문회의는 도내 전 시·군이 벤치마킹할 수 있는 우수정책이나 사업 현장을 방문, 각 시군의 자치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4월 현장방문회의는 국내 최고의 관광지로 꼽히는 남이섬을 방문, 강우현 이사장으로부터 성공 비결을 듣고 토론회를 가질 예정이다. 이밖에도 6월 안산공단, 8월 시흥장애시설, 10월 파주북소리축제 등을 현장방문 회의 개최지로 예정해 놓고 있다.

경기도 자치행정과 관계자는 “소집회의를 하게 되면 부단체장의 출장시간이 길게는 5시간 이상 필요하게 된다”라며 “소집회의 후 별도의 실과장 회의 등 회의 내용 전달시간까지 합치면 하루 종일 회의에 매달리는 셈이 된다”라고 회의방식 변경 배경을 설명했다.

경기도는 이번 회의 방식 개선으로 시간 절약은 물론 450만장이 넘는 종이와 인쇄비용도 절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기도는 최근 회의 줄이고, 문서 없애고, 현장행정을 강화해 주민과의 소통에 앞장선다는 내용을 담은 4G 운동을 벌이고 있다. 경기도는 이번 부시장·부군수 회의 개선 역시 4G 운동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