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꽃 보러 갔다가 갑자기 어지러우세요?

중앙일보

입력 2012.04.02 15:39

지난 주말, 2012년 첫 봄꽃 축제가 막을 올리며 본격적인 봄나들이 행렬이 시작되었다. 만개한 봄꽃을 보며 즐거워하는 사람들 틈에서 꽃의 아름다움이나 향기에 취하여 일어나는 어지러운 증세를 보이는 사람들이 있다. 이를 꽃멀미라고 하는데 봄철에 빈발하는 어지럼증을 춘곤증과 함께 일종의 계절병으로만 여겨서는 안 된다. 어지럼증은 머리가 아니라 ‘귀’의 문제로 발생하는 경우가 70~80% 정도로 정확한 원인을 찾아 적합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자세 바뀌거나 머리 움직일 때 어지럽다면

난청이나 이명 등의 청각증세 없이 자세가 바뀌거나 머리를 움직일 때에만 나타나는 어지럼증은 이석증으로 인해 나타난다. 이석증은 어지럼증을 유발하는 가장 흔한 질환 중 하나로, 귀의 평형 기관에 정상적으로 위치하고 있는 돌가루(이석)가 떨어져 나와 반고리관 내로 들어가서 발생하게 된다. 반고리관내로 들어가 뭉쳐있는 이석이 반고리관 방향으로 머리가 움직일 때 같이 움직이면서 반고리관을 자극하여 어지럼증을 유발하는 것이다.

이비인후과 유신영 원장은 “이석증은 간단한 물리치료로 치료가 가능하다”며, “이석이 들어 있는 전정기관의 위치를 파악한 후 환자의 머리를 천천히 돌리거나 특정 자세로 유지하게 하는 교정술을 통해 치료할 수 있다”고 전했다.

심한 감기 후 갑자기 생긴 어지럼증은

심한 감기를 앓고 난 뒤 갑작스레 생긴 어지럼증이라면 전정신경염일 가능성이 높다. 전정신경염은 내이의 바이러스 감염으로 전정기관의 기능이 약해져 발병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머리를 움직이지 않는데도 마치 술에 취한 듯한 어지러움을 느끼고, 속이 메스껍고 구토가 나기도 하는데, 이런 증상이 수일에서 수주간 지속된다.

저절로 호전이 되지만, 귀의 평형기능이 회복될 때까지 길면 수개월간 심한 구토와 어지럼증으로 일상생활이 어렵기 때문에 치료도움을 받는 것이 좋다. 급성기에는 어지럼증을 완화시키기 위한 약물치료로, 그 이후에는 전정 기능 회복을 위한 재활치료로 증상을 없앨 수 있다.

한지민, 유지태 앓고 있는 메니에르 증후군은

최근 메니에르 증후군으로 구급차에 여러 번 실려갔다고 고백한 가수 배일호 외에도 배우 한지민과 유지태가 앓고 있다고 밝혀 널리 알려진 메니에르병은 반복적인 어지럼증, 난청, 이명, 귀먹먹함이 나타나는 질환이다. 하지만 청각증상 없이 반복적인 어지럼증만 나타나는 경우, 또는 어지럼증 없이 난청, 이명, 귀먹먹함 등이 반복되는 증상으로 나타나는 경우도 있다.

증상이 복합적인 만큼 상담치료와 약물치료, 내이 약물주입 등 여러 치료방법들이 병의 상태에 따라 순차적으로 적용되는데, 각 증상이 치료되는 정도는 다를 수 있다. 반복적인 어지러움, 귀먹먹함은 대부분 사라지며, 난청은 완치는 어렵지만 어느 정도 회복이 가능하다.

유신영 원장은 “메니에르병은 치료가 된 이후에도 간헐적으로 증상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과로와 스트레스, 카페인과 술, 담배를 피하고, 저염식을 하면서 꾸준히 관리하고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 도움말. 소리 귀클리닉 유신영 원장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