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대 총장 … 자동차·발효융합, 대표 브랜드로 키울 것

중앙일보

입력 2012.04.02 00:55

업데이트 2012.04.02 14:35

지면보기

종합 20면

국민대 유지수(60) 총장은 “대학이 백화점식으로 전공(과)을 만들면 미래가 없다”고 강조했다. 유 총장은 “특화된 전공의 브랜드 파워를 키워야 생존경쟁에서 살아남을 수 있다”며 “학교를 대표할 ‘리딩 스쿨(Leading School:선도 전공·학과)’로 승부를 걸겠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6일 취임한 그는 경영학자답게 국민대를 ‘중견기업’에 비유했다. 일부 대기업(큰 대학)과 경쟁하는 입장에서 차별화된 ‘통섭(consilience·統攝)’의 전공으로 승부를 걸겠다는 구상을 내놨다. 그간의 대학 성장동력이 단과대·학과 간 융·복합에서 나왔다면, 앞으로는 리딩 스쿨을 중심으로 한 통섭에서 나올 것이라는 게 그의 소신이다. 지난달 30일 서울 정릉동 국민대 총장실에서 그를 만났다.

-통섭의 전공으로 브랜드 파워를 키우겠다는 구상이 특이하다.

 “대학은 야누스 같은 조직이다. 연구와 교육, 두 얼굴이다. 미래에는 세 유형의 대학만 살아남을 것이다. 첫째는 자금이 풍부한 대학, 둘째는 명성 있는 대학이다. 기업으로 말하면 브랜드 파워가 있는 대학이다. 셋째는 자금·명성이 다 있는 대학이다. 경영학 관점에서 기업의 명운은 변화하는 환경에 적합한 핵심 역량을 키우느냐에 달려 있다. 대학도 마찬가지인데 우리는 명성을 먼저 만들겠다. 명성이 올라가면 돈은 따라오게 마련이다.”

-어떤 통섭의 전공을 구상하고 있나.

 “9월로 66주년을 맞는 국민대의 시작은 자동차다. 자동차 전공은 디자인·발효융합과 함께 우리의 대표 브랜드다. 공학과 정보기술(IT)·디자인·인문학을 다 공부해야 한다. 바로 융·복합을 통합한 통섭의 학문이다. 학생들은 매년 ‘세계대학생 자작차(自作車) 경주대회(Formula SAE)’ 등에서 상위권에 입상한다. 발효융합(식품+저장공학+의학) 전공도 키우고 있다. 학부와 연구소는 따로 따로가 아니라 학부에 연구소, 연구소에 학부를 집어넣는 모델이 발효융합이다.”

 자동차산업 전문가인 유 총장은 통섭의 모델로 지난해 미국 스탠퍼드대에서 목격한 ‘스마트 카’ 프로젝트를 소개했다. 그는 “공학·IT 전공뿐 아니라 다양한 학생이 참여한 것이 놀라웠다. 경영학도는 생산 효율성, 법학도는 법적 문제를 검토했다. 인류학·심리학 전공자들은 사람과 차의 관계를 연구했다”고 했다. 관련 없어 보이는 학문까지 특정 프로젝트를 위해 뭉치는 게 통섭의 요체라는 설명이다.

-통섭의 전공을 어떻게 구현할 것인가.

 “미리 말하면 다른 학교가 따라 할 텐데(웃음). 600억원을 투자해 ‘HMI(Human Mobility Institute)’를 설립한다. 연구소와 학부도 함께 집어넣을 생각이다. 학부의 80%는 공학과 정보통신, 20%는 인류학·사회학·법학 등이다. 엔지니어는 디자인과 인문학을, 디자이너는 경영학과 기술을 알아야 한다. 인문학도도 공학과 디자인을 이해해야 한다.”

-개혁을 하려면 교수들을 움직여야 한다.

 “현재의 단대·학과 시스템으론 안 된다. 교수들은 자신들의 ‘왕국’이 있다. 총장이 방향을 정해도 쉽게 따라오지 않는다.”

-어떻게 교수들을 이끌 생각인가.

 “산·학 협력으로 해결하려 한다. 외부 기금으로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하겠다. 리더십으로 설득하면서 기금도 따오겠다. 그래야 교수들이 따라온다. 업적평가도 중요하다. 정량(定量)평가 대신 정성(定性)평가 쪽으로 가야 한다.”

 유 총장은 교수·직원·학생과의 소통을 강조했다. 취임 직후 그는 학교 주차장의 총장 전용 공간을 없앴다. 간부 회의에선 다른 참석자들과 똑같은 머그컵을 사용한다. ‘토론하고, 토의할 때는 총장도 평등하다’는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서란다.

-정부 교육정책을 어떻게 평가하는지.

 “입시는 솔직히 방향을 모르겠다. 몇 년 전엔 ‘다양화하라’고 다그치고, 지금은 ‘간소화하라’고 하니. 입시는 일관성이 있어야 한다. 정권, 장관 따라 바꾸면 어떻게 하나. 행정에도 여러 제약이 있다. 정부가 평가를 할 때 전체 교수에서 전임 교수 비율만 따진다. 그래서 대학은 전임 교수만 뽑으려 한다. ”

-등록금 문제로 시끄러웠다. 올해 2%를 내렸는데.

 “일괄적으로 인하하는 것은 반대다. 외제차를 몰고 오는 학생까지 깎아줄 필요가 있는가. 어려운 학생이 실질적인 혜택을 보도록 하는 게 바람직하다.”

◆국민대 유지수(60) 총장=1952년 서울 출생으로 경복고·서울대를 졸업했다. 미국 일리노이주립대, 일리노이대 어배나샴페인 캠퍼스에서 경영학 석·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87년 국민대 경영학과 교수로 임용됐다. 지난달 6일 제10대 총장에 취임했다. 경영대학원장, 국제통상대학원장, 경상대학장, 연구교류처장 등을 역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