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곳, 코스닥 20곳 퇴출 눈앞

중앙일보

입력 2012.04.02 00:23

지면보기

경제 07면

한국거래소는 12월 결산법인의 사업보고서를 접수한 결과 코스피시장 소속 2개사와 코스닥시장 소속 20개사에서 상장폐지 사유가 발생했다고 1일 밝혔다. 이 가운데 상당수 종목이 증시에서 퇴출될 것으로 전망된다.

 거래소에 따르면 코스닥시장에선 아이스테이션·미성포리테크·미리넷이 ‘자본 전액잠식’으로, 대국이 ‘3년 연속 법인세비용 차감 전 계속사업손실’로, 엘앤씨피·평산이 ‘감사의견 거절’로 상장폐지가 확정됐다. 이들 6개 기업은 3일부터 12일까지 정리매매기간을 거친 뒤 13일 증시에서 퇴출된다.

 이 밖에 아인스M&M과 인스프리트·보광티에스·동양텔레콤·코아에스앤아이·CT&T·미주제강·비앤비성원·폴리플러스·에이프로테크놀로지·블루젬디앤씨·에피밸리·유아이에너지·평안물산 등 14개사는 사업보고서 미제출과 감사의견 거절 등으로 상장폐지 사유가 발생했다.

 이 가운데 사업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은 12개 기업은 9일까지 보고서를 제출하지 못하면 상장이 폐지된다. 거래소 관계자는 “상장폐지 사유가 발생한 대부분이 외부 감사인으로부터 감사의견을 받지 못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코스피시장에서는 케이알제2호가 ‘2년 연속 50% 이상 잠식’으로 상장폐지가 확정됐고, 허메스홀딩스는 ‘감사의견 거절’ 사유가 발생했다.

 한편 관리종목에 새롭게 지정된 기업은 유가증권시장 4개사와 코스닥시장 30개사로 집계됐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다함이텍·인큐브테크·벽산건설·한국유리공업 4개사가 새로 관리종목으로 지정됐고, 아티스·성지건설·헤스본·포인트아이·한림창투 5개사는 관리종목에서 해제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