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좁은 남자 질색 … 하정우씨는 마음 깊어요”

중앙일보

입력 2012.02.23 00:28

업데이트 2012.02.23 11:05

지면보기

종합 27면

공효진의 검지손가락에 있는 문신은 평화를 상징한다. 그는 “당당하고 평화롭게 살고 싶다는 뜻이다. 연기할 땐 화장이나 반지로 살짝 가린다”고 했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29일 개봉하는 영화 ‘러브 픽션’(전계수 감독)은 독특한 로맨틱 코미디다. 사랑에 빠진 남자의 ‘찌질한’ 심리를 현미경처럼 들여다본다. 남성 관객은 불편할 수도 있다. 하지만 ‘저거 내 얘기네’라는 공감의 폭도 클 터다. 이른바 ‘남성 연애보고서’다.

 무명작가인 주월(하정우)은 영화마케팅을 하는 여자친구 희진(공효진)의 겨드랑이 털을 보고 충격을 받는다. 그리고 우연히 주워들은 희진의 과거에 대해 온갖 추측을 하며 희진을 ‘헤픈’ 여자로 몰아붙인다. 폭언을 퍼부은 다음 날 후회하지만 이미 엎질러진 물. 두 배우는 실제 연인 같은 착각이 들 만큼 친숙한 연기를 펼친다. 여성이라면 숨기고 싶은 곳마저 노출한 공효진을 만났다.

 -출연 결심이 쉽지 않았을 텐데.

 “촬영장에서 겨드랑이에 털을 붙이는 데 남자스태프들이 킥킥대고 웃더라. 시사회 때 보니 숱이 많아 나도 깜짝 놀랐다. 용감하다고 생각했는데….”

 -많은 여배우가 고사했던 배역이다.

 “시나리오가 좋았다. 또 여배우 표현의 금기를 깬 것 아닌가. 취향의 문제일 뿐이다. 이런 역할 두 번 하면 별명이 ‘공블리’(러블리한 공효진)에서 ‘겨블리’가 될 것 같다.” (웃음)

 -남성의 심리가 주요 소재다.

 “남자가 본 여자의 모습만 나올 뿐 여자의 고민과 슬픔은 없다. 그런 연기를 담을 수 없어 답답했다. 그래서 용서 빌러 찾아온 주월을 외면하는 엔딩 장면을 감독에게 제안했다.”

 -주월 같은 캐릭터를 어떻게 보나.

 “그런 속 좁은 남자 싫다. 여자의 과거가 궁금하면 직접 물어보지, 왜 꽁하고 있나. 상상이라지만 애인을 깎아 내리는 것은 등에 칼을 꽂는 행위다. 직설적 여자인 나로선 이해 못한다. 물건을 집어 던지는 행위도 용서 못한다.”

 -주월과 둘만의 언어 “방울방울해”(사랑해)라고 속삭인다. 실제 연인 류승범과는 어떤가.

 “동갑이라 그런 거 없다. ‘야, 밥 먹었냐?’ 한다. 난 애교 없다. 여자의 애교는 상대적인 거다. 드라마 ‘최고의 사랑’ ‘파스타’ 때는 오빠 배우들과 해서 애교 연기가 가능했다.”

 -희진은 주월을 누나처럼 참아주는데, 실제로도 그런가.

 “승범이는 예술가적 변덕이 있는 B형 막내다. 나는 확실한 걸 좋아하는 A형 장녀다. 승범의 그런 기질이 주변 사람을 힘들게 하지만 난 그걸 인정하고 이해한다. 내가 갖지 못한 에너지니까. 영화에서 희진도 글 솜씨 외엔 아무 것도 없는 주월에게 반하고, 그를 감싸주지 않나.”

 -남녀관계가 참으로 어려운 문제다.

 “영화를 찍고 나니 결혼을 더 냉소적으로 보게 됐다. 결혼보다 어떻게 살 것인가에 대한 생각이 깊어졌다.”

 -하정우가 시나리오를 제안한 것으로 들었다.

 “그는 꽃미남 전성시대에 나타난 돈키호테다. 주관이 뚜렷하고, 마음도 깊다. ‘최고의 사랑’의 차승원 선배가 완벽주의자라면 정우씨는 즉흥적이고 유연하다.”

 -생명력이 긴 배우 중 하나다. 희진으로 살아보니 어떤가.

 “모자라고 자신감 없는 여자 역할을 많이 해왔는데 도시적이고 잘난 커리어 우먼을 연기해서 행복했다. 영화 속 언쟁을 하는 장면에서 너무 흥분해 목 주위에 홍조가 생기기도 했다.”

 -배우로서의 본인 색깔이라면.

 “언제부턴가 여성적 역할 하면 심심하다는 반응을 보이더라. 공효진스러움을 가져가되 다양하게 응용하고 싶다. 다행히 ‘최고의 사랑’으로 배역의 폭이 넓어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