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쟁반같이 둥근 대보름달

중앙일보

입력 2012.02.07 00:55

지면보기

종합 17면

정월 대보름을 하루 앞둔 5일 인천시 원당동에서 바라본 달의 모습. 차오르는 달 옆으로 비행기가 날아가고 있다. 대보름에 행하는 달맞이는 한 해의 소원도 빌고 1년 농사를 점치기도 하는 풍습이다. 달빛이 붉으면 가물고, 희면 장마가 있을 징조라고 여겼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