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7초 전 기적의 엉덩이 터치다운 … 뉴욕 4년 만에 챔프

중앙일보

입력 2012.02.07 00:08

업데이트 2012.02.07 01:42

지면보기

종합 28면

뉴욕 자이언츠의 아흐메드 브래드쇼(왼쪽)가 수퍼보울 승부를 결정짓는 터치다운 득점에 성공한 뒤 그를 쫓던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의 수비수 브랜든 스피크스(가운데)가 쳐다보는 가운데 공을 끌어안은 채 엔드라인에 주저앉아 있다. [인디애나폴리스 로이터=뉴시스]

공을 들고 엔드라인(End line)을 향해 뛰던 아흐메드 브래드쇼가 갑자기 뒤를 돌아다봤다. 누가 뒤에서 자신을 부르기라도 한 것처럼. 그 순간 상대 수비들이 그를 향해 돌진해오고 있었다. 어정쩡한 자세로 중심을 잃은 그는 그대로 벌렁 주저앉았다. 그의 엉덩이는 이미 엔드라인을 넘어 엔드존(End Zone)에 들어가 있었다. 이 우스꽝스러운 자세가 승부를 갈랐다.

 뉴욕 자이언츠가 제46회 수퍼보울에서 경기 막판에 나온 브래드쇼의 ‘엉덩이 터치다운’에 힘입어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를 21-17로 꺾고 미국프로풋볼(NFL) 챔피언에 올랐다.

 이날 경기는 2008년 수퍼보울의 데자뷰였다. 당시에도 두 팀이 맞붙었는데, 뉴욕이 경기 막판 역전 터치다운으로 우승했다. 이날도 마찬가지였다. 경기 종료 1분 전까지 15-17로 뒤지고 있던 뉴욕은 57초 전 나온 브래드쇼의 터치다운으로 데자뷰를 완성했다.

 결승점은 브래드쇼의 몫이었지만 뉴욕의 우승을 이끈 것은 쿼터백 일라이 매닝(31)이었다. 일라이는 40차례의 패스 가운데 30번을 정확하게 연결해 296패싱야드를 기록하고 한 차례 터치다운을 이끌어냈다.

 결과적으론 매닝이 팀을 우승으로 이끌었지만 그는 치명적 실수를 할 뻔도 했다. 브래드쇼의 우스꽝스러운 엉덩이 터치다운과 관련이 있다. 매닝은 경기 후 한 가지 사실을 털어놨다. 매닝은 “브래드쇼가 엔드라인으로 질주할 때 뒤에서 ‘득점하지 마(Don’t score)’라고 외쳤다”고 말했다. 브래드쇼는 이 소리를 듣고 주춤한 것이다. 브래드쇼도 “매닝이 소리치는 걸 듣고 돌아봤지만 나는 멈출 수 없었다”고 털어놨다.

 매닝은 왜 동료의 득점을 굳이 막으려 했을까. 매닝의 생각은 이랬다. 경기가 1분 남은 상황에서 상대의 밀집 수비를 뚫고 무리하게 터치다운을 시도하느니, 시간을 소진한 뒤 필드골(3점)을 넣어 승부를 뒤집자. 더군다나 상대는 NFL 최고의 쿼터백 톰 브래디가 버틴 뉴잉글랜드가 아닌가. 그러나 매닝은 경기 후 “마음속에 여러 가지 계산이 겹쳤다. 그런데 결과적으로는 내가 실수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뉴욕은 출발이 좋았다. 1쿼터 초반 상대 쿼터백인 톰 브래디의 세이프티(자책점)로 2점을 먼저 얻었다. 쿼터 막판에는 매닝의 2야드짜리 패스를 받은 빅터 크루스가 터치다운을 성공시키며 9-0까지 달아났다. 그러나 뉴잉글랜드는 2쿼터 들어 스테판 고스트코프스키의 필드골로 3-9를 만든 뒤 대니 우드헤드의 터치다운과 이어진 보너스킥으로 10-9 역전에 성공했다.

 3쿼터는 팽팽한 접전이 이어졌다. 뉴잉글랜드가 초반부터 아론 에르난데스의 터치다운과 고스트코프스키의 보너스 킥을 묶어 17-9까지 치고 나갔고, 뉴욕은 로런스 타인스의 연속 필드골로 15-17까지 추격했다. 결국 4쿼터 막판 2점 차로 끌려가던 뉴욕은 매닝의 38야드짜리 장거리 패스가 나오면서 반전 분위기를 만들었다. 이어진 공격에서 브래드쇼의 엉덩이쇼가 승부를 끝냈다.

수퍼보울 정상 오른 자이언츠, 역전 결승골의 비밀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