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신규확진 1440명… 금요일 확진자 14주 만에 1500명 아래로

2021-10-22 09:33:47

[브리핑] 정몽준 “당 갈등, 계파 수장 책임”

중앙일보

입력 2012.01.10 00:00

업데이트 2012.01.10 01:34

지면보기

종합 10면

한나라당 정몽준(사진) 전 대표는 9일 “한나라당이 지리멸렬하게 된 책임은 친이(친이명박)·친박(친박근혜) 계파 수장들에게 있다”고 말했다. 정 전 대표는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해 당 비상대책위원회의 ‘실세 용퇴론’과 관련해 이같이 말하고 “제가 책임이 있다면 (전직 대표로서) 이러한 계파 갈등을 해소하지 못한 데 있다”고 말했다. 정 전 대표는 8일에 이어 김종인·이상돈 비대위원의 사퇴를 재차 요구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