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기코, 여성이 더 많다

중앙일보

입력 2011.12.17 00:23

지면보기

종합 20면

술을 많이 마신 것처럼 코 끝이 빨개지는 ‘딸기코’ 증세로 병원을 찾는 환자가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30대 젊은 여성이 많았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최근 5년간 로사세아 진료 환자를 분석한 결과 2006년 2만1940명에서 지난해 2만7849명으로 27% 증가했다고 16일 밝혔다. 로사세아는 일시적으로 코와 뺨 등 얼굴 중간 부위가 붉어지는 질병이다.

 지난해 기준으로 남성은 1만333명, 여성은 이보다 1.7배 많은 1만7516명이었다. 이 중 20~30대 여성 환자는 같은 연령대의 남성보다 2.5배나 많았다. 연령별로는 20~40대가 전체 환자의 57.2%를 차지했다. 반면 0~9세 소아 및 아동과 70대 이상 고령층에서는 발생빈도가 4~6%로 낮았다.

신촌세브란스병원 신정우(피부과) 교수는 “여성이 남성보다 더 잘 걸린다고 볼 근거는 특별히 없다”며 “보통 어른이 되면서 증상이 나타나는데 20~30대 여성은 피부에 보다 민감하게 반응해 병원을 찾는 경우가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로사세아는 심하면 고름이나 부종이 생기기도 한다.

발병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추위·자외선·열과 같은 환경 변화뿐 아니라 극심한 스트레스, 과도한 음주, 자극성 강한 음식 등에 의해 증상이 악화된다.

박유미 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